기상천외 중국

中공사장 매몰 사고…경찰, 맨 손으로 땅 파 인부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사현장의 지반이 무너져 그대로 땅 속에 파묻힌 인부들이 극적으로 구출되는 모습이 사진으로 공개됐다.

지난 12일 중국 영자매체 상하이스트 등 현지언론은 쓰촨성 난충시에서 벌어진 사고와 구출 소식을 전했다.

사고가 일어난 것은 지난 8일. 당시 하수관 공사를 하던 중 약해진 지반이 무너지면서 인부 2명이 그대로 땅 속에 묻혔다. 이에 동료 몇몇이 땅 속에 묻힌 인부들을 구하기위해 나섰으나 소용이 없었다. 이때 구조를 위해 나선 것은 마침 공사현장 인근에서 훈련 중이던 50여 명의 무장경찰부대.


이들은 도와달라는 공사장 인부의 요청을 받고 즉시 현장으로 달려가 구조에 나섰다. 이 상황을 목격한 한 공사장 인부는 "당시 경찰 책임자는 중장비를 동원하면 더 지반이 무너질 것이라 생각해 대원들에게 손으로 구하라고 지시했다"면서 "이에 경찰들은 삽과 손으로 수m 땅을 파 무사히 인부 2명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들은 무려 1시간이나 손으로 땅을 파 인부들을 구조했으며 이 상황을 담은 사진은 인터넷에 올라 네티즌들의 큰 찬사를 받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