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멕시코 동물원 사육사, 사자 공격으로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멕시코에서 사육사가 사자의 공격을 받고 사망했다. 일각에선 사자를 살처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지만 당국은 일단 가능성을 부인했다.

참변은 툴랑신고 동물원에서 17일 오전(현지시간) 발생했다. 주말개장을 앞두고 우리를 청소하러 들어간 사육사 구스타보 세라노(28)가 돌보던 숫사자의 공격을 받고 사망했다.

사자는 청소하던 사육사의 목덜미를 물었다. 동료 사육사는 "사고가 발생한 뒤 소방대와 경찰이 출동했지만 이미 아무 조치도 취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사육사를 공격한 사자는 22살 된 아프리카 태생이다. '킴바'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우리를 청소할 때 사자는 보통 옆에 붙어 있는 작은 우리로 옮겨진다. 작은 우리의 문을 걸어잠근 뒤 청소가 끝나면 다시 큰 우리로 옮겨넣는 식이다.

사망한 사육사는 이날 청소를 할 때도 이런 방식을 따랐다. 하지만 작은 우리의 문을 잠그는 걸 깜빡 잊은 것으로 보인다.

동물원 관계자는 "사자를 옮긴 후 작은 우리의 문을 잠그지 않지 않은 것 같다"며 "문을 열고 나온 사자가 청소하는 사육사를 공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육사가 이 동물원에서 근무를 시작한 건 1년 전. 그는 사자 사육을 맡았다.



한편 멕시코에선 사자의 뒷처리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선 사자를 살처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사람을 공격한 맹수는 재발의 위험이 높다는 이유에서다.

툴랑신고 당국은 그러나 살처분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 툴랑신고의 시장 페르난데소 페레스는 "동물원의 폐쇄나 사자의 살처분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동물원 측은 "사자에게 행동변화가 있는지 살펴보고 뒷처리를 결정하겠지만 살처분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엑셀시오르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