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길에서 노숙자들에게 현금 뿌린 30대 억만장자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대 나이에 영국에서 손꼽히는 갑부가 된 한 남성이 ‘우연히’ 만난 노숙인 등 걸인들에게 현금을 던져주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사진 속 주인공은 1982년생인 제임스 스턴트(36)로, 그는 30대 초반의 나이에 미술과 광업, 원양해운 등의 사업으로 엄청난 부를 축적해 영국을 대표하는 젊은 백만장자가 됐다.

화제가 된 사진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6일, 런던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곳으로 알려진 메이페어의 한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나오던 중, 이곳에 몰려 있는 걸인들에게 20파운드(약 3만원) 지폐를 나눠주는 모습을 담고 있다.

그는 손에 담배를 쥔 채 한 손에 들린 20파운드 지폐를 사람들에게 마구 나눠줬고, 경호원들이 제지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그가 나눠주는 지폐를 받기 위해 높게 손을 뻗는 모습 등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현지 언론도 이를 두고 ‘기이한 행동’이라고 표현하며 앞다퉈 해당 사진과 그의 행동을 보도했다.

이 남성이 유명해진 것은 젊은 나이에 억만장자의 칭호를 얻게 된 것뿐만 아니라 자신 만큼이나 엄청난 재력을 가진 여성과 두 번째 결혼을 하면서부터다.

현재 이혼 소송중인 두 번째 아내는 모델 출신인 페트라 에클레스톤으로, 그는 포뮬러원 창업자인 버니 에클레스톤의 둘째딸이다.

페트라와 제임스의 결혼식은 로마의 거대한 성(城)에서 3일 동안 치러졌고, 페리스 힐튼 자매와 영국 로열패밀리 등 전 세계 VVIP 750여 명이 참석해 화제를 모았다. 세계적인 뮤지션인 에릭 크랩튼이 결혼식에서 무료로 연주를 해준 것으로 더욱 유명하다.

제임스 스턴트는 지난해 12월 영국을 발칵 뒤집어놓은 절도사건으로도 유명해졌다. 당시 그의 집에 도둑이 들었는데, 이때 도둑들이 훔쳐간 현금과 금품 등 피해액은 무려 9000만 파운드, 한화로 1343억 4800만원 상당의 규모였다.



현지 언론은 이 사건이 영국에서 단일 절도 사건으로는 피해규모가 가장 큰 사건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