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이제 9개월 됐어요” 세상에서 가장 큰 ‘키 180㎝ 강아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몸무게는 80㎏, 똑바로 일어섰을 때 키가 180㎝가 넘는 생후 9개월 된 견공은 아마 세상에서 가장 큰 강아지일지도 모르겠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유타주(州) 솔트레이크시티에 사는 ‘유프라테스’라는 이름의 암컷 강아지 한 마리를 소개했다.



견주 재러드 하우저(41)는 “9개월 만에 세계 어느 곳에서도 몸무게 80㎏, 어깨높이 80㎝를 넘긴 개는 없다. 유프라테스는 이례적인 견공”이라면서 “온라인으로 기네스 세계기록을 찾아봤고 몇백 명의 사육사에게 연락해 유프라테스와 크기가 비슷한 또래가 있는지 알아봤지만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유프라테스가 아직 강아지임에도 크기가 거대한 이유는 7000년 전 멸종한 대형 견종 ‘메소포타미안 몰로소스’에 가장 가까운 유전 인자를 선별적으로 물려받은 ‘아메리칸 몰로소스’라는 새로운 품종이기 때문이다.



메소포타미안 몰로소스의 기록은 박물관에 남아 있으며 일부 기록에 따르면, 이들 견공은 고대 메소포타미아에서 전투에 이용됐다. 하지만 아메리칸 몰로소스는 고대 품종을 재현한 새로운 품종이므로, 유프라테스가 앞으로 얼마나 더 자랄지는 알 수 없다.



대형견을 위한 개집을 만드는 일을 하는 목수 하우저는 “9개월 만에 유프라테스의 크기와 힘은 내가 생각했던 것 이상이다. 생후 9개월 만에 뒷다리로 서면 키는 180㎝, 어깨높이는 80㎝를 넘는다”면서 “일어서면 우리 집의 작은 문밖을 내다볼 수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또 “난 118㎏에 189㎝이지만, 유프라테스가 달리기로 마음먹으면 멈출 수 없을 것”이라면서 “우리가 유프라테스를 데리고 나갔을 때 대부분 사람은 다 자란 개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하우저가 이처럼 큰 개를 기르게 된 계기는 지역에서 충격적인 가택 침입을 목격했기 때문이다. 당시 한 강도는 집에 있던 몸무게 60㎏짜리 견공 카네코르소를 창문 밖으로 내던져 죽게 했고 그 모습에 그는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았다.

그는 사육사와 상담에서 아메리칸 몰로소스 번식 프로그램을 알게 됐고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최초의 사람 중 1명이 됐다.



유프라테스는 고대 메소포타미아에서 전투에 이용된 고대 견공의 피를 물려받았음에도 공공장소에 나가면 사람들에게 친절하고 상냥하며 친근하다.

하우저는 “난 좋은 지역에 살고 있지만, 우리는 유프라테스를 가진 이래로 차가 망가지지 않은 유일한 집”이라면서 “유프라테스는 우리와 산책을 나서면 사람들에게 다정한데 특히 아이들과 여성들에게 살갑게 대한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