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토커 16세 소녀, 짝사랑하던 17세 소년에 염산테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망연자실한 표정의 마한무둘 하산 마루프(!7).



한 10대 소년이 자신을 짝사랑하던 소녀의 갑작스런 염산테러로 평생 지워지지 않는 상처를 입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 출신의 마하무둘 하산 마루프(17)가 끔찍한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언론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주 마루프가 친구들과 놀러 나갔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발생했다. 마루프는 신원미상(16)의 소녀와 마주쳤는데, 그녀는 몇 개월 동안 그를 쫓아다니던 참이었다.

그는 분명하게 자신의 의사를 표현했고, 소녀는 자신의 구애를 거절당하자 마루프의 얼굴에 염산을 던졌다. 눈 앞에서 염산을 맞은 마루프는 어머니의 도움을 받아 바로 병원으로 향했다.

마루프 얼굴은 붉은 화상자국으로 엉망이 됐고, 피부층이 심하게 소실되거나 벗겨졌다. 또한 오른쪽 어깨도 심한 화상을 입었다. 갑작스런 공격을 받은 마루프와 아들의 처참한 몰골을 지켜본 어머니는 충격에 할 말을 잃었다.

마루프의 피부층이 완전히 회복될 수 있을지는 아직 불명확하다. 염산을 투척한 소녀는 현재 방글라데시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유튜브메가뉴스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