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NS의 진실과 거짓… ‘좋아요’ 2만개 받은 사진 알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의 한 여성이 자신의 22번째 생일을 기념해 다녀왔다며 SNS에 올린 디즈니랜드 사진

▲ 왼쪽은 SNS에 공개해 1만 5000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은 사진, 오른쪽은 포토샵 전 실제 사진



팔로워가 약 19만 명에 이르는 한 영국 여성이 최근 SNS에 포스팅한 여러 사진들의 진실을 밝혀 팔로워들을 놀라게 했다. 그녀는 SNS 속 세상에는 조작과 왜곡이 상당수 존재한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영국 국적의 블로거 캐롤린 스트리치는 인스타그램 및 ‘슬로우 트래블러’라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여성이다. 최근 스트리치는 자신의 22번째 생일을 맞아 디즈니랜드를 방문한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은 디즈니랜드를 상징하는 장소인 ‘잠자는 숲속의 미녀 성’ 앞에 선 스트리치의 뒷모습을 담고 있었다. 사진 아래에는 “내일이면 22살이 된다! 캘리포니아 디즈니랜드를 방문, 내 자신에게 22번째 생일 선물을 줬다”면서 “인생은 스스로 만드는 것”이라는 글을 첨부했다.

또 다른 사진은 침대에 앉아 컵을 손에 쥔 채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을 담고 있었다. 부스스한 머리카락은 막 자고 일어난 듯 보였고, 새하얀 이불과 패턴 무늬의 쿠션이 매우 깔끔한 침실을 연상케 한다.

하지만 최근 그녀는 자신의 블로그에 예상치 못한 ‘진실’을 쏟아냈다. SNS에 올린 사진이 사실은 모두 조작과 왜곡의 결과물이라는 것.

디즈니랜드 사진은 실제 디즈니랜드 배경에 자신의 사진을 교묘하게 합성한 것이었고, 침대에 앉아 정면을 바라보는 사진은 역시 포토샵을 이용해 얼굴 생김새를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꾸민 것이었다. 또 스트리치의 실제 나이는 22세가 아닌 32세였다.

이 같은 사실을 밝히기 전, 그의 SNS에서 ‘그림같은’ 일상을 엿봐 온 팔로워들은 디즈니랜드 등 조작된 사진에 ‘아름답다’, ‘완벽한 사진’ 등의 댓글로 부러움을 표했었다. 디즈니랜드 사진에 쏟아진 '좋아요' 개수는 1만 8250개가 넘었다.



스트리치는 온라인상에서 사실을 왜곡하거나 전혀 존재하지 않는 것을 마치 존재하는 것처럼 사람들을 속이는 것이 얼마나 쉬운지를 알려주기 위해 사진들을 준비했다고 밝혔고, 이에 네티즌들은 “(이러한 사실을 알려주는 것은) 대단하고 또 동시에 매우 필요한 프로젝트”, “참 잘한 일” 등의 댓글로 응원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