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지하철같은 볼리비아 케이블카, 10호선까지 확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케이블카가 교통지옥을 해결할 대안이 될 수 있을까?

볼리비아의 명물로 떠오른 케이블카 시스템에 세계 각국에서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케이블카 운영사인 볼리비아의 국영회사 미페리페리코의 사장 세사르 독웨일레르는 최근 인터뷰에서 "(대중교통 수단으로 도입된) 케이블카 시스템에 관심을 갖고 도입을 검토 중인 나라가 여럿"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멕시코, 미국, 칠레, 콜롬비아, 파나마, 코스타리카 등이 케이블카 시스템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수출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지대에 위치한 볼리비아가 교통지옥을 해결하기 위해 케이블카 시스템을 도입한 건 2014년 5월.

레드라인을 시작으로 옐로우, 그린, 블루, 오렌지 등 차례로 개통한 볼리비아는 24일(현지시간) 화이트라인을 공식 개통했다. 이로써 행정수도 라파스와 엘알토를 연결하는 케이블카는 6개 라인, 길이는 21km로 확장됐다. 기네스가 공인한 세계 최장 케이블카 시스템이다.

6개 라인으로 구성된 케이블카는 환승도 가능해 공중을 운행하는 전철 역할을 한다.

하루 이용자는 평균 15만1000명, 2014년 이후 누적 이용자는 연인원 1억1780만 명을 헤아린다. 볼리비아의 전체 인구는 1100만명 정도다. 국민 한사람이 최소한 10회 이상 케이블카를 탔다는 뜻이다.

볼리비아는 4개 라인을 추가로 개통, 케이블카 시스템을 10개 라인까지 확장할 예정이다.



10개 라인이 모두 운행되면 하루 이용자는 35만 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케이블카는 관광명물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케이블카로 연결된 라파스는 해발 3600m, 엘알토는 해발 4000m에 위치해 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설치된 케이블카를 타보려는 외국인관광객이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사진=프렌사라티나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