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자는 항상 옳아”…칠레 초등생의 독특한 산수 풀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답은 아니지만 매우 독특하게 산수문제를 풀어낸 칠레의 한 남학생 화제다. 칠레 중부 멜리피야에 있는 마이테네스 초등학교에 다니는 이 학생은 최근 산수시험을 봤다.

학생이 명쾌하게(?) 풀어낸 문제는 3점이 걸린 주관식 문제다. 질문엔 '소피아'라는 여자아이와 '하비에르'라는 남자아이가 등장한다.

소피아는 3990페소짜리 책을 사려면 1000페소권 지폐 4장이 필요하다고 한다. 이렇게 돈을 내면 거스름돈을 줄 것이라고 한다

반면 하비에르는 3990페소짜리 책을 사는 데 1000페소권 지폐 3장이면 충분하다고 한다. 거스름돈은 받을 게 없다고 한다. 문제는 "누구의 말이 맞는 것일까요?"라고 물으면서 이름에 체크를 하라고 한다.

화제의 남학생은 여자의 말이 맞는다면서 '소피아'라는 이름에 체크를 했다. 이건 정답이다.

문제는 여기에서 끝나지 않는다. 이름을 체크하라고 한 데 이어 문제엔 수학적 논리를 확인하기 위한 두 번째 질문이 나온다. 소피아 또는 하비에르의 말이 맞는다고 답한 이유를 짧게 쓰라는 질문이다.

수학적 사고력을 초월(?)한 남학생의 답변은 여기에서 빛난다.

남학생은 "(소피아가 맞는 말을 하는 건) 여자이기 때문"이라면서 "언제나 여자들의 말이 맞다"고 답했다.



웃음을 자아내는 학생의 산수문제 풀기는 부모가 시험지를 사진 찍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산수는 아직 몰라도 삶의 지혜(?)를 먼저 깨우친 학생인 듯" "크면 여자를 무척이나 행복하게 해줄 학생인 것 같다"는 등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화제의 문제지와 학생의 답 (출처=우모리스트)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