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한반도도 삼켜버릴…지옥같은 목성의 북극 폭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화산이 터져 용암이 흐르는 것처럼 보이는 지옥같은 목성의 모습이 영상으로 공개됐다. 

최근 미 항공우주국(NASA)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유럽지구과학협회 총회에서 목성탐사선 주노가 촬영한 80초짜리 영상을 공개했다.

지옥처럼 보이는 이 지역은 목성의 북극으로, 영상에는 주위를 삼킬듯 휘몰아치는 여러 개의 소용돌이같은 사이클론(폭풍)이 담겨있다. 각각의 지름은 4000~6000㎞로 한반도 쯤은 한입에 삼켜버릴 만큼 거대하다.

멀리서 목성을 보면 특유의 구름띠와 둥글게 보이는 타원형의 점들이 많은데 이 점이 바로 폭풍이다. 시속 수백㎞에 달하는 폭풍이 지구의 사이클론을 능가하는 속도로 불기 때문에 현실의 지옥이 존재한다면 바로 이곳이다. 특히 목성 적도 부근에는 태양계에서는 가장 강한 폭풍인 대적점이 위치해있다. 그 크기만 1만 6000㎞로 지구 지름보다 1.3배 크다.  



이 영상은 주노에 장착된 적외선 오로라 탐지기(JIRAM)가 촬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만든 애니메이션으로 실제 목성의 폭풍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이해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주노팀에 소속된 알베르토 아드리아니 박사는 "지금까지 목성의 북극은 머릿 속의 추측으로만 상상해왔다"면서 "주노의 활약을 통해 북극 기상 패턴과 거대한 폭풍의 움직임을 연구할 수 있는 데이터를 얻게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상 속 짙은 적색은 -188°C, 밝은 노란색은 -12°C로 노란색이 밝게 나타나는 지역일수록 온도가 높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1년 8월 발사된 주노는 28억㎞를 날아가 2016년 7월 4일 미국 독립기념일에 맞춰 목성 궤도에 안착했다. 주노의 주 임무는 목성 대기 약 5000㎞ 상공에서 지옥 같은 목성의 대기를 뚫고 내부 구조를 상세히 들여다보면서 자기장, 중력장 등을 관측하는 것으로 올해 그 수명을 다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