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픈 아내와 경찰서 출근하는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경찰관 남편 우펑(54)이 경찰서 구내식당에서 아내와 함께 식사를 하고 있다.



‘부부는 일심동체’라는 말을 그대로 실행하고 있는 남성이 있다. 중국 쓰촨성 청두의 한 경찰관에서 일하는 우펑(54)은 3개월 전부터 아픈 아내를 데리고 직장에 출근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28일 중국 현지 청두 이코노믹 데일리에 따르면, 우펑의 아내는 신경계 질환에 걸려 두달 동안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나아지지는 않고 말하거나 스스로 몸을 가눌 수 없는 상태에 다다랐다. 우펑은 아내와의 동행이 아내를 지속적으로 돌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 생각했다.

그는 “멀쩡했던 아내가 순식간에 바뀌었다”면서 “처제가 일로 바쁘고 간병인도 찾기 힘들어 아내를 데리고 경찰서에 나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간병인에게 매달 3000위안(약 50만 5000원)을 지불하겠다고 했지만 아내의 상태를 들으면 손사레를 치면서 일하기를 거부했다.

경찰서에서 민원 서류 처리 업무를 담당하는 우펑은 일하는 동안 아내가 홀로 시간을 보낼 수 있게 글씨 쓰는 법을 가르쳤다. 아내가 화장실을 가고 싶어하면 여성 동료에게 동행할 것을 부탁하고 있다.

▲ 우펑은 경찰서에서 업무를 보며 짬짬이 아내에게 글씨쓰는 법도 가르쳤다.



그는 “집이 바로 경찰서 옆이고, 직장에서도 내 처지를 이해해준다”면서도 “직장에 아내를 데려오는 것이 동료들을 불편하게 만든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어 “더이상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면서 “아내의 상태가 악화하면 아내를 보살피기 위해 조기퇴직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서장 루오헝은 “우리는 그에게 ‘아내를 간병해야하거나 집에 응급 상황이 발생하면 가도 좋다’고 말했지만 그는 내키지 않아했다”면서 “그가 떠난다면 우리는 민원에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대체 인력을 재배치할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사진=news.163.com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