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선로에 떨어진 시각장애인 구하고 사라진 청년 3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캐나다 토론토의 한 지하철 역에서 선로에 떨어진 시각장애인을 구한 청년 3명



캐나다 토론토의 한 지하철역에서 목숨을 걸고 시각장애인을 구한 청년 3명에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캐나다 공영방송인 CBC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카일 버스킨(24)은 이름의 남성은 얼마 전 토론토 브로드뷰 역에서 지하철을 기다리던 중 선로 쪽에서 희미한 울음소리를 들었다. 울음소리의 출처를 찾던 버스킨의 눈에 들어온 것은 선로 아래에 몸을 구부린 한 남성이었다.

선로 아래에 있던 남성은 시각장애인으로, 실수로 발을 헛딛고 선로에 떨어져 있는 상태였다.

앞이 보이지 않았던 이 남성은 두려움 때문에 섣불리 움직일 수 없었고, 그저 공포에 질린 작은 목소리로 ‘도와달라’는 소리만 반복할 뿐이었다.

버스킨은 선로에 떨어진 시각장애인을 보자마자 재빠르게 선로 아래로 내려갔다. 몸이 불편한 그를 들어 안전한 승강장으로 옮기는 작업에는 당시 승강장에 있던 또 다른 청년 2명이 힘을 보탰다.

지하철이 금방이라도 진입할 수 있는 위험한 순간이었지만, 버스킨과 청년 2명은 선로에 떨어진 시각장애인을 구출하는데 여념이 없었다. 이러한 모습은 건너편 승강장에 있던 다른 시민의 카베라에 포착됐다. 사진 속 청년들은 시각장애인을 구출한 뒤 안도의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다.

버스킨은 “공포에 질린 목소리로 도와달라고 말하는 소리를 들었다”면서 “당시 나를 도와 위험에 빠진 사람을 구하는데 도움이 됐던 2명의 다른 청년들에게도 매우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인간이라면 반드시 해야 할 일을 했으며, 누군가에게는 이러한 도움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당시 긴박했던 구조 현장을 담은 모습이 SNS를 통해 확산되면서 영웅 3명 중 1명의 ‘정체’는 밝혀졌지만 아직까지 나머지 청년 2명의 인적사항은 찾지 못한 상태다. 현지에서는 감사인사를 전하기 위해 남은 2명의 청년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