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폭풍우 치는 하늘 위로 걸어가는 ‘인간 그림자’ 화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폭풍우가 몰아친 마을에 나타난 하늘 위 희미한 그림자.



미국의 한 여성이 마치 누군가가 하늘 위 구름 사이를 걸어가는 것처럼 보이는 놀라운 장면을 포착했다.



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 앨라배마주 터스커루사시에 사는 여성 솔로 돌로가 지난 달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영상을 공개했다.

촬영 당시 솔로 돌로는 심각한 기상 이변을 페이스북 라이브(생방송 스트리밍 서비스)로 담고 있었다. 그녀는 “이것 보세요. 여기 폭풍이 몰아친다. 전기도 들어오지 않는다”며 현장을 생중계했다.

얼마 후, 한 친구가 그녀의 영상에서 이상한 형상이 보인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바로 하늘의 수평선 위로 인간 신체를 닮은 희미한 그림자가 팔다리를 저으며 걸어가는 모습이었다. 일부 사람들도 구름 속에 밝은 광채 사이를 걷는 신일지도 모른다고 반응했다.

이에 대해 그녀는 “정말 하느님이 나타난 것인가. 그렇다면 그가 우리를 엄호해준 덕에 우리는 심각한 피해를 입지 않았다”며 “당신의 존재를 증명하기 위해 나타나줘서 감사하다”는 글을 올렸다.


한편 해당 영상은 페이스북에서만 100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고, 7000여개가 넘는 댓글을 얻었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신인지는 모르겠지만 구름 속에서 누군가 걷고 있는 건 확실하다”거나 “당신이 보고 싶어 하는 것은 어떤 형태로든 나타날 수 있다”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페이스북(솔로 돌로)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