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반려독 반려캣] 8년 간 5000개 쓰레기 주운 견공…표창장 받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쓰레기를 주워 도시 환경 정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시장에게 특별상과 메달을 받은 견공 데이지(9).



수 년 동안 마을의 쓰레기를 하나둘 씩 물고오는 남다른 환경 정화 활동으로 특별상을 받은 강아지가 있다.



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잉글랜드 페헤리퍼드우스터주 우스터시에 사는 견공 데이지(9)는 지난 8년 동안 맥주캔, 커피 컵과 플라스틱 병 등 5000개에 달하는 쓰레기를 수집해왔다.

주인과 함께 산책을 하는 동안 데이지는 수로, 오솔길, 관목 울타리, 덤불 속에서 냄새로 쓰레기를 찾아낸다. 그리고 찾은 쓰레기들을 집으로 가져간다.

▲ 우리가 버리는 쓰레기들이 데이지에게는 특별했던 것 같다고.



주인 주디 오웬(70)은 “데이지가 1살 때 쓰레기를 우연히 발견해 줍기 시작했다. 하루에 두 번 데이지를 산책시키면 적어도 쓰레기 두 점을 입으로 물어 집으로 가져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이지가 앞뜰에 쓰레기를 떨어뜨려놓으면 나는 몰래 분리수거함에 넣는다”면서 “쓰레기에 강한 애착을 가지고 있다. 아마 일종의 보물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데이지의 쓰레기 수집 활동은 시 전체에 알려졌고, 지역 환경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이달 초 동물로서는 처음 시장 표창장을 수상했다. 데이지는 여느때처럼 입에 맥주캔을 문채로 증서와 메달을 받았다.

시장 자바 리아즈는 “몇 년 간 이 도시를 깨끗하게 유지하는데 일조한 데이지의 노고를 인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데이지의 행동이 쓰레기를 버리는 사람들에게 교훈을 주는 동시에 자연 환경을 돌보는 일에 더 자각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 시장과 기념사진 촬영 중이다.



사진=페이스북(주디오웬)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