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와글와글+] 사냥한 기린 앞에서 기념사진 찍은 女사냥꾼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여성이 자신의 사냥한 희귀 기린 앞에서 자랑스럽게 촬영한 사진이 언론에 공개돼 논란이 일고있다.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USA투데이,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은 켄터키 주 출신의 테스 톰슨 탈리(37)가 트위터 등 SNS상에서 큰 비난을 받고있다고 보도했다.

전세계적인 비난을 한몸에 받게된 문제의 사진은 지난해 6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촬영됐다. 평소 사냥을 즐기는 테스는 당시 남아공에서 '트로피 헌팅'에 나섰다. 우리에게는 다소 낯선 단어인 트로피 헌팅(Trophy hunting)은 야생동물을 선택적으로 사냥하는 것을 말한다. 특히 이들 사냥꾼들은 사냥한 동물의 일부를 기념품으로 박제하거나 음식으로 먹기도 한다. 보도에 따르면 트로피 사냥꾼들의 절대 다수는 미국인으로 남아공, 탄자니아 등 아프리카 몇몇 국가는 이를 관광상품으로 허용하고 있다.

테스는 사냥한 희귀 기린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과 함께 "일생일대의 꿈이 오늘 이루어졌다"고 썼다. 문제의 이 사진은 1년 전 페이스북에 올랐지만 최근 남아공의 한 매체가 트위터에 올리면서 뒤늦게 전세계적인 공분을 샀다.



일반 네티즌과 동물애호가들은 "재미로 야생동물을 죽이는 한마디로 역겨운 사진"이라면서 "특히 기린은 멸종위기종으로 지난 25년 간 개체수가 무려 40%나 급감했다"며 비판했다. 이에대해 테스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사냥감이 된 기린은 아종(亞種)으로 실제로는 개체수가 늘고있다"면서 "트로피 헌팅을 하기위해서는 거액의 돈을 지불해야 하며 이 돈은 자연보호에 쓰인다"고 해명했다.

양 측간의 비판과 해명은 계속되고 있으나 본론적인 문제를 지적하는 언론도 있었다. 몇몇 언론은 "트로피 헌팅의 시장규모가 매년 20억 달러(2조 2300억원) 수준"이라면서 "남아공 등 아프리카 몇몇 국가에서는 이미 거액의 수입을 주는 관광 산업"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트로피 헌팅이 사냥을 조장해 아프리카 야생동물의 씨를 말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