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9층에서 추락하는 반려견 살려난 ‘청년 영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파트 발코니에서 놀다 떨어진 반려견이 한 청년 덕에 기적처럼 목숨을 건졌다. 브라질 상파울로에서 벌어진 일이다.

청년의 친구가 활영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오른 영상을 보면 청년 주앙 아우구스토는 두 팔을 벌린 채 공중을 바라보며 무언가 자리를 잡으려 바쁘게 움직인다.

모습을 보면 누군가 하늘에 던져주는 무언가를 받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게 분명하다.

그런 그에게 하늘에서 뚝 떨어진 건 하얀 반려견. 청년은 반려견을 덥석 받아내진 못했다. 개가 워낙 작은 데다 떨어지는 속도도 빨랐기 때문이다.

하지만 청년의 가슴은 추락한 개에게 에어매트 역할을 했다. 청년의 가슴에 떨어지면서 상처 하나 입지 않은 반려견은 아무 일도 없다는 듯 착지(?)해 어디론가 달려갔다.

가슴으로 반려견을 받아낸 청년은 바닥에 쓰러져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알고 보니 청년은 이 아파트에 사는 주민이었다. 아파트 발코니에서 반려견이 놀다 떨어지는 걸 우연히 보게 된 청년은 침착하게 받아낼 준비를 하곤 결국 개를 살려냈다.

반려견이 떨어진 곳은 9층 아파트 발코니, 높이는 약 30m였다.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인터뷰를 요청한 한 언론에 청년은 "반려견을 살려내기에 적절한 장소에, 적절한 시간에 있었을 뿐"이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런 청년을 브라질 언론은 '영웅'이라고 표현했다.



한편 반려견의 주인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발코니에 안전망을 설치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영상캡처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