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혼여행 떠났다가 남편 없이 홀로 돌아온 아내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결혼식을 올린 후, 두 사람은 꿈에 그리던 신혼여행을 떠났다.



결혼한지 채 열흘도 안된 새 신부가 신혼여행지에서 갑작스레 남편을 잃었다. 사인은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폐암이었다.



9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더선, 호주 닷컴 등 외신에 따르면, 잉글랜드 북부 웨스트요크셔 출신의 새 신랑 앨런 심즈(31)와 아내 에이미(33)는 지난 5월 23일 아프리카 서쪽에 있는 섬나라 카보베르데로 신혼여행을 떠났다.

처음 이틀 동안 두 사람은 편안히 휴식을 취하거나 섬을 둘러보면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셋째 날 역시 아무렇지 않게 시작되는 듯했다. 그러나 몇시간 후 앨런은 피곤하다며 계속 잠을 자고 싶다 말했고, 평소와 달리 말수도 급격히 줄어들었다.

그리고 자정쯤 지나 앨런이 복통을 호소하며 잠에서 깨어났다. 에이미는 응급실에 앨런을 데려갔고, 간호사는 식중독인 것 같다며 부부에게 지사제와 진통제를 건넸다. 하지만 앨런의 상태가 나아지지 않자 간호사는 추가적인 검사를 위해 큰 병원으로 가볼 것을 제의했다.

아침 8시가 지나 병원에 도착했을 때 앨런의 상태는 이미 급격하게 악화된 뒤였다. 에이미는 “앨런의 이마를 문지르며 그를 안심시키는 것 외에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몰랐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긴급 상황을 감지한 의사들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지만 약 한시간 뒤 에이미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전했다. 그녀는 “식중독을 앓고 있는 줄 알았던 남편이 신혼 여행 4일 만에 사망했다. 결혼한지 8일째 되는 날이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이어 “부검을 통해 앨런이 폐암으로 사망했음을 알게됐다. 암에 대한 어떤 증상도 없이 건강했던 남편이 하루 아침에 떠났고, 나는 아직도 이 상황이 이해가 가질 않는다. 너무 많이 울어서 이제는 눈물도 말라버렸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앨런이 떠난 지 한 달이 넘은 지난 6일 그의 장례식이 열렸다. 빈소를 찾은 많은 조문객들은 “그의 죽음으로 인한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면서 “다정하고 항상 타인을 위해 솔선수범하던 그의 빈자리는 클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슬퍼했다.

▲ 그는 아내와의 여행을 만끽하던 도중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



한편 현지 언론은 “앨런의 목숨을 앗아간 폐암은 생존률이 가장 낮은 암이자 전조증상이 없어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 질환이다. 조기 발견이 가능하도록 정기적인 건강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사진=페이스북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