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튜브에 매달려 3일간 표류한 쿠바 탈출민 극적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죽음 직전까지 몰렸던 쿠바 난민들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마이애미 헤럴드 등 미국 언론은 "마이애미 키웨스트에서 튜브에 매달려 표류하던 쿠바 난민 3명이 구조돼 미국땅을 밟았다"고 최근 보도했다. 난민들은 뗏목을 타고 쿠바를 탈출했다가 사고를 당하면서 표류하게 됐다.

튜브에 의지해 바다를 떠돌던 난민들이 구조된 건 천운이다. 때마침 쉬게 된 경찰이 친구들과 함께 보트로 물놀이를 나갔다가 튜브에 매달려 표류하는 난민들을 발견했다.

경찰은 "처음엔 검은 점처럼 보이던 게 접근하자 사람들이었다"며 "3명 모두 탈진한 상태였고, 햇볕에 오랜 시간 노출돼 있어 화상을 입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과 친구들은 서둘러 난민들을 보트로 건져 올렸다. 기적처럼 구조된 난민들은 갑판에 주저앉으며 울음을 터뜨렸다. 난민들은 최소한 나흘 이상 튜브에 매달려 표류한 것으로 전해진다.

보트는 일정을 취소하고 황급히 육지로 돌아갔다. 경찰의 연락을 받고 대기하던 소방대는 난민들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지 언론은 "난민 3명 중 2명은 다행히 건강에 큰 문제가 없어 퇴원했지만 나머지 1명은 여전히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은 2015년까지 일명 '젖은 발, 마른 발' 프로그램을 시행했다. 쿠바를 탈출한 난민 중 미국땅을 밟은 사람에게 영주권을 주는 특혜 프로그램이다.

그러나 미국과 쿠바가 관계개선에 나서면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퇴임 직전 이 프로그램을 폐기했다. 그래도 이번에 구조된 3명은 미국에 합법적으로 체류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현지 언론은 "미국이 치료까지 해준 만큼 구조된 난민 3명을 모두 받아들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사진=몬로에 카운티 경찰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