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메시를 비난해?”…월드컵으로 만난 부부, 월드컵으로 이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은 리오넬 메시, 오른쪽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한 남성이 14년을 같이 산 아내와 결혼 생활에 종지부를 찍었다. 이유는 단 하나, 아내가 월드컵 기간 동안 남편이 좋아하는 축구 선수를 계속 비난했기 때문이다.

1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열광적인 축구팬인 아르센(40)과 류드밀라(37) 커플이 최대의 라이벌인 아르헨티나의 공격수 리오넬 메시와 포르투갈의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논쟁으로 인해 결국 갈라서게 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2002년 러시아 첼랴빈스크의 한 술집에서 월드컵 경기를 시청하며 친해졌고, 공통 관심사인 축구에 대해 얘기하다가 사랑에 빠졌다. 남편 아르센은 메시의 팬, 아내 류드밀라는 호날두의 팬이었지만 2년 후 결혼식을 치르는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그러나 위기가 찾아왔다. 부부는 여느 때와 같이 서로 메시와 호날두에 대해 농담을 했지만 이번 월드컵은 남편 아르센에게 더 이상 견딜 수 없는 한계였다.

그는 “아내는 월드컵 처음부터 메시의 경기력을 비웃었다. 지난 달 16일 열린 아이슬란드와 경기에서 메시가 페널티킥을 실축하자 형편없다고 말했다”면서 “끊임없이 내가 좋아하는 선수를 조롱했다”고 밝혔다.

아르센은 아내를 무시하려했지만 지난 달 27일 펼쳐진 나이지리아 전에서 결국 폭발하고 말았다. 아르센이 나이지라아를 상대로 메시의 대회 첫 골을 기뻐하고 있을 때, 메시와 그의 공격력에 대해 다시 고약하게 말하기 시작한 것이다.


결국 참지 못한 아르센은 아내가 좋아하는 호날두와 포르투갈 대표팀, 호날두가 속한 클럽팀에 대해 생각했던 바를 모두 말하고, 짐을 싸서 그녀를 떠났다.

▲ 라이벌 논쟁이 이혼으로 끝났다.



현지 매체는 “아르헨티니와 나이지리아 경기가 부부싸움으로 크게 이어졌으며, 아르센은 그 다음 날 이혼 소송을 청구했다”고 전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