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70대 친할머니와 아시아 배낭여행 떠난 20대 손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50살 이상 나이 차가 나는 할머니와 손자. 단 둘만의 배낭여행이 시작됐다.



남들과 조금은 다른 여행 경험을 쌓고 있는 청년이 있다. 그는 바로 친할머니 사프타(74)와 함께 배낭 여행을 떠난 나다넬 크레슨(26).



13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에 따르면, 스웨덴 태생의 나다넬은 지난해 할머니와 아시아를 순회하는 배낭 여행을 시작했다. 함께 여행에 동참하길 원했던 손자의 바람을 할머니가 흔쾌히 받아들인 것이다.

단 몇 개월 만에 짐을 꾸려 배낭여행에 나선 할머니와 손자의 계획은 우리나라를 비롯 중국, 일본, 필리핀, 인도와 같은 국가들을 둘러보는 것이다. 특히 우리나라를 찾아와 비무장지대(DMZ) 등을 방문했으며 중국의 만리장성, 일본 도쿄의 고양이 카페 등 대표적인 명소를 돌아봤다.

▲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할머니.



나다넬은 “할머니는 늘 모험을 좋아하고 즐기신다. 우리 가족 휴가에서 할머니는 계획 단계부터 빠지지 않는다. 혼자 중동, 아프리카, 미국 일대를 다녀오기도 하셨다”고 말했다.

나다넬과 할머니가 여행을 계획을 하는데는 약 3개월의 시간이 걸렸지만 여행하는 과정에서 사귄 많은 친구들 때문에 그 계획은 여러차례 변경됐다. 그는 “모든 도시에서 만난 개개인에 대해 좋은 추억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우리의 여행 경험을 더 풍요롭게 만들었고, 자신들의 나라로 우리를 초대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좋았던 장소를 묻는 질문에 나다넬은 “중국이다. 언어를 할 수 없는 국가에 있다는 것 자체가 만족스러웠고 하루하루가 문화적 도전이었다”고 언급했다. 반면 자연을 사랑하는 할머니는 아름다운 섬들과 열대 기후, 신선한 코코넛이 있는 필리핀을 가장 좋았던 곳으로 꼽았다.

▲ 두사람이 호스텔에서 만난 여행객들.

▲ 다정한 손자와 할머니의 모습이 한폭의 그림같다.



매주 나다넬은 블로그와 페이스북 ‘더 그랜 어드벤처‘(The Gran Adventure)에 할머니와의 즐거운 여행 이야기를 올린다. 그는 “여행에서 만난 많은 사람들 대부분이 조부모를 더 잘 알고 싶어했다. 나는 우리가 여행으로 많이 배울 수 있다고 믿으며, 우리 이야기가 세대 간 격차를 불식시키고 가족간 끈끈한 정을 나누는 계기로 작용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 같은 팔찌를 착용하고 있는 손자와 할머니.



사진=페이스북(더 그랜 어드벤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