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초거대망원경(VLT)이 포착한 역대 가장 선명한 해왕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과거 촬영된 해왕성(오른쪽)과 최근 보정된 기술로 촬영된 해왕성



태양계 끝자락에 위치한 멀고 먼 해왕성의 선명한 이미지가 새롭게 공개됐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유럽남방천문대(ESO)는 새롭게 개발된 보정광학기술을 적용한 해왕성 사진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 사진은 칠레에 위치한 초거대망원경(VLT)과 새 광학기술이 합쳐져 새롭게 촬영된 것이다. 이는 함께 공개된 사진에 확연히 드러나는데 기존 사진의 경우 흐릿해 사실 제대로 해왕성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지금은 태양계의 끝 행성이 된 해왕성은 태양을 기준으로 무려 45억㎞나 떨어져 있어 사실 관측이 대단히 어렵다. 인류의 피조물이 해왕성에 최근접한 것은 지난 1989년으로, 당시 미 항공우주국(NASA)의 보이저 2호가 약 700만㎞ 떨어진 지점을 지나가며 해왕성의 신비로운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 VLT가 촬영한 해왕성(왼쪽)과 허블우주망원경이 촬영한 해왕성으로 촬영 시기는 다르다.



ESO 측이 해왕성의 보정된 이미지를 공개한 것은 새로 개발한 광학기술을 홍보하기 위해서다. 일반적으로 VLT와 같은 지상망원경은 기상 현상과 대기의 간섭 때문에 천체의 이미지를 선명하게 담아내기 어렵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지구 밖으로 쏘아올린 것이 바로 허블우주망원경. 이번에 ESO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허블우주망원경과 VLT가 촬영한 해왕성의 선명도가 별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ESO 측은 "하늘에 강력한 레이저를 발사해 대기의 간섭을 보정해 과거보다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다"면서 "향후 머나먼 은하 속에 위치한 초질량블랙홀, 어린 별, 초신성, 행성 등 수많은 천체들의 보다 상세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