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와글와글+] 女모델, 사망한 아빠 배경으로 ‘추모사진’ SNS 올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는 세상과 소통을 위한 문명의 이기이기도 하지만 때로는 사회적 비난을 받는 한심한 짓으로 비난을 받기도 한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유럽언론은 세르비아 출신의 한 여성 모델이 자신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한장으로 큰 비난을 받고있다고 보도했다.

논란의 주인공은 현지에서 모델이자 가수로 활동하는 젤리카 류비치치. 그는 최근 사망한 친아버지의 모습을 배경으로 촬영한 셀카를 자신의 SNS에 올려 논란의 불을 붙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병상에 누워 사망한 아버지와 입을 삐죽 내민 류비치치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는 "최대한 아버지를 살리기위해 노력했으나 이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다"면서 "아버지가 67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당신의 딸로 태어나 너무나 감사했다. 우리를 위해 모든 것을 해준 아버지에게 고맙다. 항상 우리의 마음 속에 함께 있을 것"이라고 SNS에 적었다.



사실 글 내용에는 추모의 뜻이 가득 담겨있으나 문제는 역시 사진이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류비치치가 SNS에 올린 사진을 보고 믿을 수가 없었다"면서 "이는 정신나간 사람이나 할 수 있는 짓"이라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언론은 "사진이 논란이 되자 류비치치는 문제의 게시물을 삭제했다"면서 "SNS에서 관심받기 위한 황당한 행동이 윤리적인 정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