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유령의 흔적…초신성 잔해 ‘HBH 3’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NASA/JPL-Caltech/IPAC



멀고 먼 우주 속에서 '유령'이 된 초신성의 잔해가 우주망원경에 포착됐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스피처 우주망원경으로 촬영된 초신성 잔해인 'HBH 3'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초신성(超新星)은 마치 새로운 별이 생겼다가 사라지는 것처럼 보여 이같은 이름이 붙었지만 사실은 별의 최후를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별은 생의 마지막 순간 남은 ‘연료’를 모두 태우며 순간적으로 대폭발을 일으킨다. 이를 초신성 폭발이라고 부르며 이 때 자신의 물질을 우주공간으로 방출하면서 남긴 흔적이 바로 초신성 잔해다.

지구에서 약 6400광년 떨어진 곳에 위치한 HBH 3는 8만 년 전~100만 년 전 어느날 초신성 폭발하며 지금은 그 잔해로만 옛 영광을 추억하고 있다. 사진 속에서 붉은색 줄로 보이는 지역이 HBH 3이며 흰색 구름이 뭉쳐진 듯 보이는 곳에서는 별들이 탄생한다.



곧 초신성은 별의 종말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잔해가 우주로 확산되면서 수많은 별과 지구와 같은 행성들을 만드는 재료가 된다. HBH 3는 지름이 150광년에 달해 관측된 것 중에서는 가장 큰 초신성 잔해에 속하며, NASA는 이 사진에 '죽은 별의 유령'이라는 재미있는 제목을 붙였다.

한편 10m 길이의 길쭉한 모습의 스피처 우주망원경은 적외선 영역을 관측하는 용도로 제작됐다. 그 이유는 우주의 셀 수 없이 많는 천체들이 구름과 먼지로 둘러쌓여 그 속을 가시광선으로는 들여다 볼 수 없기 때문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