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르포] 美 스타벅스, 플라스틱 사용 줄이겠다 선언 한 달…현실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대표적인 커피 프랜차이즈 업체 ‘스타벅스’ 측이 지난 7월 9일 플라스틱 빨래 등의 사용 등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는 방침을 선언한 지 한 달이 지났다. 일회용 제품 사용 금지 정책은 오는 9월 미국 대륙의 매장부터 순차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플라스틱을 주요 원료로 제조된 빨대 등의 사용으로 불거진 환경 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당 업체는 플라스틱 빨래 사용을 줄이는 한편 종이 등으로 만들어진 새로운 형태의 빨대를 보급할 것이라는 설명을 밝혔다. 그렇다면 해당 일회용품 금지 정책 실행을 한 달 여 앞둔 미국 현지에 소재한 해당 매장의 분위기는 어떠할까?

최근 필자가 찾은 하와이 호놀룰루 시 다운타운에 소재한 대형 매장에는 플라스틱 일회용 컵과 빨대 등을 사용하는 고객들로 북적이는 모양새였다.

제품을 외부로 포장하는 이들은 물론 매장에서 음료를 이용하는 고객들도 모두 일회용 컵을 사용하는 하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분위기였다. 매장 안의 누구도 유리컵 또는 텀블러를 사용하는 이는 없었다.

다운타운에 소재한 매장이라는 점에서 퇴근 후 매장을 찾은 고객들이 대부분이었는데, 한국에서와 동일하게 제품 주문을 위한 계산대 근처에는 일회용 컵이 진열돼 있고, 주문한 음료를 받을 수 있는 장소 인근에는 빨대와 포크 등이 배치돼 있는 형편이었다.



이들 모두 플라스틱으로 만든 것들로, 앞서 업체가 선언한 바와 같은 일회용 제품을 대체할 유리컵이나 대체 제품 등은 어디에도 눈에 띄지 않는 상황이었다.

또한, 일회용 제품 금지 정책 시행까지 약 3주가 남은 상황에서, 향후 일회용품 사용 제한 정책에 대한 안내문이나 설명문 등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

더욱이 매장을 찾은 현지인들도 이 같은 일회용품 사용 금지 정책 시행에 대해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이들이 상당했다.

이날 매장을 찾은 고객 제이스(44·은행원)는 “일회용품 사용으로 환경 문제가 발생한다는 점에 동의한다”면서도 “하지만 매장을 찾을 때마다 무거운 텀블러를 들고 오거나, 아니면 매장 안에서 유리컵을 사용해야 한다면 매장을 찾으려는 고객은 줄어들 수밖에 없을 것이다. 때문에 개인용 휴대 컵을 가지고 오는 고객에 대해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현실적인 방안이 추가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고객 헬렌(68·부동산 중개인) 역시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회용품 사용 금지 정책에 적극 찬성한다”면서도 “하지만, 이 경우 플라스틱에 담아서 판매하는 일반 물이나 마트에서 판매하는 더 많은 종류의 음료수도 규제 대상이 돼야 하지 않느냐. 스타벅스만의 문제는 아니다. 특히 여행객이 많은 하와이의 형편 상 일회용품 사용 금지 정책은 현실성이 없을 것”고 조언했다.

한편, 해당 정책에 대해 현지 언론들은 홍보를 지속하는 분위기다.

지난 7일 현지 유력 언론 ‘뉴스나우’는 스타벅스의 플라스틱 빨대 퇴출 결정에 대해 ‘오는 2020년까지 재활용이 가능한 자연분해 소재로 만든 빨대를 사용할 것’이라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다.

하와이=임지연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