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엄마와 결혼하고 싶다’는 마지막 소원 이룬 7세 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엄마와 아들은 반지 대신 동일한 모양의 팔찌를 착용했다.



"제 소원은 왕자님이 되어 엄마와 동화같은 결혼식을 올리는 거에요"



불치병을 앓는 7살 소년의 마지막 바람이 이루어졌다.

13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더선은 잉글랜드 링컨셔주에서 로건 마운드캐슬 모자(母子)의 가상 결혼식이 열리게 된 사연을 전했다.

사연에 따르면, 아들 로건은 지난해 12월 백질이영양증(Leukodystrophy) 진단을 받았다. 엄마 조린은 로건이 넘어진 뒤 절뚝거리며 걷는 것을 보았으나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다. 하지만 머리가 아프다는 아들 말에 병원을 찾았고, 로건이 뇌와 신경체계에 악영향을 미치는 유전성 난치병에 걸렸음을 알게 됐다.

올해 5월 정밀 검사 후, 의사들은 “로건이 이염성 백질디스트로피(MLD)에 걸렸다. 더 이상 방도가 없는데다 앞으로 몇 년 밖에 살지 못 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엄마 조린은 가슴이 찢어졌지만 얼마나 더 살 수 있을지 모를 아들의 평소 꿈을 실현시켜주고 싶었다.


엄마는 “로건은 몸이 안 좋아지기 전부터 늘 나와 결혼하고 싶다고 말했다. 약간 이상하다는 생각도 들었다”면서도 “‘미녀와 야수’를 보며 좋아하던 아들이 동화 같은 결혼식을 꿈꿨기에 그렇게 해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조린은 새벽 1시가 넘는 시간까지 미녀와 야수를 테마로 한 결혼식을 준비했다. 엄마의 깜짝 이벤트 덕분에 로건은 가족, 친구들에게 둘러싸여 꿈에 그리던 동화 같은 결혼식을 올렸고, 결혼식 내내 함박웃음도 지어보였다. 참석한 하객들은 결혼 서약 대신 ‘항상 옆에서 안전하게 지켜주겠다’는 엄마의 약속에 모두 눈물을 흘렸다.

▲ 로건의 친구들.

▲ 결혼식에 로건이 좋아하는 미녀와 야수도 함께했다.

▲ 로건의 결혼식 추억을 함께하기 위해 온 가족이 모두 한자리에 모였다.



엄마는 “정말 많은 하객들이 와주셔서 감개무량했다. 그 덕에 가족들은 평생을 소중히 간직할 로건과의 추억 하나를 더 갖게 됐다”며 기뻐했다. 외할머니 루시도 “매우 감동적이면서도 특별한 결혼식이었다. 손자의 행복한 모습을 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사진=더선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