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장괴한 20명, 한 축구선수에게만 100발 집중 발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축구장 바닥에 널려 있는 탄피.



멕시코에서 끔찍한 살인사건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현지시간) 엘파이스 등에 따르면, 사건은 아마추어팀 토테펙과 테페아카의 축구경기가 벌어진 멕시코 푸에블라주의 한 축구장에 무장 괴한들이 출현하면서 벌어졌다.

최소 20명의 괴한들은 복면으로 얼굴을 가리고 장총으로 무장한 채 관중석 쪽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괴한들은 공포에 질린 관중들을 위협하고, 순식간에 핸드백과 지갑, 휴대폰 등을 쓸어 담듯이 강탈한 뒤 그라운드로 몰려 내려갔다. 그들은 축구선수들에게 총을 겨누고 “○○○가 누구냐”고 물었다. 그는 등번호 9번을 달고 테페아카에서 뛰던 선수였다.

동료선수들이 그를 가리키자 괴한들은 일제히 집중 총격을 시작했다. 총구가 불을 뿜으면서 순간 축구장이 아비규환이 된 가운데 괴한들은 다른 19살 축구선수를 납치해 사라졌다.


누군가 전화를 걸어 사건을 신고했지만 경찰이 도착했을 때 괴한들은 이미 도주한 뒤였다. 경찰은 끔찍한 사건현장을 보고 경악했다.

집중 총격을 받은 선수가 쓰러져 있는 그라운드에선 탄피 100여 개가 발견됐다. 괴한들이 사망한 선수에게 최소한 100발 이상 발포했다는 이야기다.

경찰은 “총격테러나 살인사건을 여러 번 봤지만 이번 사건처럼 한 사람이 집중 포화를 맞은 건 처음”이라면서 “소름이 끼칠 정도로 잔인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수사 당국은 극악한 수법을 볼 때 원한에 의한 사건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 납치됐던 19살 축구선수는 고속도로에서 풀려났다. 그는 “괴한들이 이름을 물어보더니 찾던 사람이 아니라면서 고속도로에서 내려줬다”고 말했다.

경찰은 “강도 같으면서도 무언가 복잡하게 사연이 엮여 있는 사건”이라면서 “아직까진 실마리가 될 만한 단서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신코라디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