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백혈병 아들 살리려 ‘쌍둥이 딸’ 팔려 한 부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백혈병에 걸린 4살 아들의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아들과 쌍둥이인 4살 딸을 팔러 거리에 나온 아버지



4살 된 아들을 살리기 위해, 잘못된 선택을 했던 중국 부부의 사연이 알려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쓰촨성에 사는 량 위자(31)와 천 란친(31) 부부는 4살 아들이 지난 7월 백혈병에 걸렸다는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접한 뒤 슬픔과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아들의 치료를 위해 필요한 돈은 50만~60만 위안(한화 약 8200만~9900만원)에 달했지만,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부부에게는 돈을 구하는 일이 하늘의 별따기와 같았다.

이들 부부는 얼마 전 현지의 소셜펀딩사이트 3곳에 사연을 올렸고, 사연을 접한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이 모여 9만 위안(약 1500만원)이 마련됐다.

하지만 문제는 그 후에 발생했다. 소셜펀딩사이트에 네티즌들의 제보가 잇따랐다. 부부가 아픈 아들을 살리기 위해 아들과 쌍둥이인 4살 딸을 데리고 거리로 나가 딸을 팔려 했던 정황이 포착된 것.

실제로 아버지인 량씨는 소셜펀딩사이트에 사연을 올리기 전, 딸을 안고 거리로 나가 ‘아픈 아들을 위해 딸을 넘겨주겠다’라는 팻말을 들고 딸을 팔려는 시도를 했고, 이 모습을 담은 사진이 네티즌을 통해 소셜펀딩사이트로 전달됐다.

결국 펀딩은 중지됐고 량씨 부부는 거센 비난을 받아야만 했다.

량씨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나와 아내는 아이를 위한 치료비가 전혀 없다는 생각에 매우 불안했고 결국 쌍둥이 딸을 내다 팔아야겠다는 생각까지 했다. 지금 생각하니 매우 어리석은 선택이었지만 당시에는 다른 방법이 떠오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량씨 아들을 위한 펀딩 모금 페이지를 운영했던 한 소셜펀딩사이트 측은 “규정에 따라 기부자들의 불만이 있는 기부 페이지는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면서 “해당 모금 페이지는 다시 열릴 수 있지만, 지금까지 모인 기부금은 곧바로 병원 측에 전달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게시물을 올린 량씨와도 기부금을 받는 수취인 계좌를 개인이 아닌 병원으로 변경하는 것에 합의했다”면서 “지금까지 기부된 모든 돈은 량씨 개인이 아니라 병원 치료비를 정산하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