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고래 피로 붉게 물든 바다…전통일까, 악습일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래의 피로 해안가 전체가 붉게 물들어버린 바다의 충격적인 모습이 공개됐다.

사진 속 장소는 북대서양 노르웨이와 아이슬란드 사이에 있는 덴마크령 페로 제도(Faeroe Island)로, 18개의 작은 섬들로 이뤄진 나라다. 이곳 주민들은 오래 전부터 혹독한 겨울을 나기 위해 해마다 이맘 때, 검은고래 수십 마리를 사냥해 식량으로 썼다.

검은고래의 고기와 지방은 주민 5만 여 명의 소중한 겨울 식량이 돼 왔지만, 식량을 준비하는 모습만은 참혹하기 이를 데 없다.

이 지역에서는 해마다 단 한 번, 수십 마리의 검은고래를 해안으로 몰아넣은 뒤 사냥해왔고, ‘그라인다드랍’(grindadráp)으로 불리는 이 전통은 몇 세기 동안 전해져왔다. 사람들은 고래를 해변으로 밀어붙인 뒤 날카로운 것으로 찌르며, 이러한 사냥에는 어린 아이들도 참여한다.

최근 현장에서 이 장면을 지켜 본 영국의 대학생 알래스테어 워드(22)는 “이곳 주민들이 고래를 사냥하는 모습을 보고 그저 할 말을 잃고 바라만 봤다”면서 “매우 화가 났지만 어찌 할 도리가 없었다”고 밝혔다.

멸종 위기에 놓인 고래를 보호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쏟아지자 이곳 주민들은 “가능한 고래들을 덜 고통스럽게 죽이고 있다”면서 “매년 한 번뿐인 이 행사를 다른 사람들에게도 개방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파도 제도 근처에는 10만 마리의 검은 고래가 서식하고 있다. 우리가 매년 사냥하는 것은 800마리에 불과하며 고래들의 지속가능성을 존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덴마크는 유럽연합(EU)의 고래사냥 반대법안에 서명해 이를 금지하고 있지만 페로 제도에서는 적용되지 않는다. 페로 제도가 덴마크령이기는 하지만 외교권을 포함한 대부분의 권리를 자체적으로 행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일본 와카야마 현의 다이지 마을에서도 매년 9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돌고래 사냥을 하고 있으며, 페로 제도와 함께 국제적인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