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엄마야?” 자원봉사자 품에 안긴 고아 오랑우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엄마야?” 자원봉사자 품에 안긴 고아 오랑우탄



어미가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던 새끼 오랑우탄 한 마리가 사람들에게 구조되는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8일(현지시간) 최근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 서부 지역에 있는 한 팜유 농장에서 새끼 오랑우탄 한 마리가 정부 관계자들과 동물보호단체 자원 봉사자들에 의해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새끼 오랑우탄은 구조 전날 농장의 한 근로자에 의해 발견됐다. 라만이라는 이름의 이 농장 직원이 근처에서 이상한 소리를 듣고 덤불 속에 조그만 새끼 오랑우탄 한 마리가 숨어있는 것을 찾아낸 것이다. 그는 즉시 관리자에게 이 사실을 보고했다.

농장 직원들은 어미 오랑우탄이 새끼를 데리러 나타날 수 있다고 판단해 새끼가 있는 덤불 쪽에는 사람들의 접근을 금지했다.

하지만 다음 날이 돼도 어미 오랑우탄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농장 측은 보호당국에 농장에서 어미를 잃은 오랑우탄을 발견했다고 신고했다.

이에 따라 현지 자원보존청(BKSDA) 공무원들과 국제 동물보호단체 인터내셔널애니멀레스큐(IAR)의 자원 봉사자들이 즉시 새끼 오랑우탄을 보호하기 위해 농장으로 출동했다.



이들은 곧바로 새끼 오랑우탄을 보호하고 나서 몸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간단한 검사를 진행했다. 덤불 속에서 두려움에 떨던 새끼 오랑우탄은 마치 자원 봉사자를 어미라고 생각하는 것처럼 품에 안겼다.

새끼 오랑우탄은 다행히 탈수 증상 외에는 몸 상태가 양호했다. 자원 봉사자들은 새끼 오랑우탄을 찾아준 농장 직원의 이름을 따서 오랑우탄에게 라만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인터내셔널애니멀레스큐(IAR)는 라만의 어미가 이미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

앨런 나이트 IAR 책임자는 “새끼 오랑우탄이 어미 없이 홀로 발견된 것은 비극적인 일이다. 라만은 원래 앞으로 6~7년은 더 어미의 보살핌을 받으며 야생에서 살아남는 법을 배워야 한다”면서 “안타깝지만 라만은 앞으로 보호시설에서 109마리의 다른 오랑우탄과 지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랑우탄의 주요 서식지인 인도네시아에서는 팜유 농장이 늘면서 오랑우탄의 서식지가 파괴돼 개체 수가 10여 년 만에 절반으로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네시아 환경산림부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 보르네오섬 원시림 16만㎢에는 오랑우탄 약 5만7350마리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사진=인터내셔널애니멀레스큐(IAR)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