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인증샷’ 찍으려 몸싸움 벌인 中관광객들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윈난성 옥룡설산에서 기념사진을 찍다 몸싸움을 벌인 중국 관광객들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인증샷’을 남기고픈 여행객 사이에서 ‘핫스팟’을 두고 싸움이 벌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16일 윈난성(省) 리장에 있는 유명 관광명소인 옥룡설산에서는 이곳을 찾은 단체 관광객끼리의 몸싸움이 발생했다.

싸움이 벌어진 곳은 산소가 희박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는 옥룡설산 4680m 지점으로, 이곳은 눈 덮인 산을 배경으로 인증샷을 찍을 수 있는 장소다.

당시 이곳에는 윈난성 쿤밍에서 온 단체 관광객과 푸젠성(省) 구톈에서 온 관광객이 뒤섞여 있었는데, 배경이 좋은 곳에서 서로 먼저 인증샷을 찍으려다가 싸움이 발생했다.

이 무리에 속한 사람들은 주먹으로 서로를 가격하며 격하게 몸싸움을 벌였고, 결국 해발 4680m 지점으로 경찰이 출동해 두 그룹의 싸움을 중재했다.

이들은 곧바로 경찰서로 이동해 조사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자신들이 잘못한 점을 인정했다. 이 관광객들이 법적 처벌을 받았는지 여부는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옥룡설산은 중국 남부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는 곳으로, 국내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소개돼 한국인에게도 익숙한 장소다.

현지 지방당국은 밀려드는 관광객 때문에 환경이 파괴될 것을 우려, 올초 일일 관광객수를 2만 8000명에서 1만 명으로 축소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