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4층 건물 벽 뚫고 자라는 거대한 바냔나무 눈길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층 벽돌 건물을 벽을 타고 자라는 기이한 나무가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중국 광둥성에서 발행되는 양청완바오 등 현지 언론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광둥성 광저우시의 한 마을에서 40년 간 한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 나무는 4층짜리 벽돌 건물의 벽을 타고 성장하고 있다.

이 나무는 굵은 몸통의 일부가 건물 외벽 사이에 거의 박혀 있는 상태며, 옥상 위까지 가지를 뻗어 올렸다. 이 때문에 벽돌 건물은 거대한 균열이 생겼고, 흡사 건물과 나무가 마치 한 몸이 된 듯한 기이한 형태가 됐다.

이 나무는 인도가 원산지인 바냔나무(Banyan Tree)로, 가지에서 뿌리가 많이 나와 넓게 퍼지는 것이 특징이다.

현지 주민에 따르면 나무가 자라기 시작한 지는 약 40년 전의 일이다. 불편을 느낄 만도 하지만 오히려 이 건물의 일부 입주민들은 나무 때문에 불편을 겪는 일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한 주민은 “우리는 수 년 동안 이곳에 살면서 (나무가) 안전에 영향을 준 다고 느껴본 적이 없다. 다만 나무가 너무 커서 놀랐을 뿐”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역시 “임신한 나를 포함해 우리 가족은 이 나무 때문에 불편을 겪었던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주민들은 새가 이 나무의 씨앗을 건물 근처에 퍼뜨리면서 나무가 건물을 관통해 자란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건물이 균열된 틈으로 씨앗이 떨어지면서 나무가 건물 안쪽을 통과하며 자랐다는 것.

지역 당국이 안전을 우려해 나무 상단부분을 자르는 등의 관리를 하고 있지만, 나무의 몸통을 자르거나 완전히 뿌리를 뽑는 방안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 해당 건물 소유주가 해외에 거주하고 있으며 나무를 제거하기 위해서는 소유주의 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도리어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는 이 건물과 나무를 관광명소로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이 나무로 인해 안전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