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난 NASA 인턴”…트윗으로 합격 자랑질하다 짤린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꿈에 그리던 미 항공우주국(NASA)의 일자리를 얻은 여성이 상스러운 트윗으로 채용이 취소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스위크 등 현지언론은 NASA의 전설적인 인물에게 트윗으로 욕을 한 NASA 인턴이 결국 일자리를 잃었다고 보도했다.

황당한 사연의 주인공은 '나오미 H'(Naomi H)라는 트위터 아이디를 쓰는 21세 여성. 그녀는 지난 15일 자신의 트위터에 '모두 입닥쳐라. 나는 NASA의 인턴으로 채용됐다"고 적었다.

한마디로 자신이 꿈에 그리던 NASA의 인턴이 됐다는 흥분된 감정을 비속어를 섞어 자랑질 한 것. 그러나 얼마 후 나오미의 트윗에 '말조심하라'는 호머 히컴이라는 노인의 짧은 충고의 말이 달렸다. 문제가 커진 것은 여기서부터였다. 나오미가 이 말에 심한 성적 욕설을 하면서 여전히 NASA에서 일한다며 자랑한 것이다.



이에 히컴은 "나는 NASA를 관장하는 국립우주위원회에 있다"고 점잖게 응수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머 히컴(75)은 NASA의 전설적인 로켓 엔지니어다. 탄광촌 출신으로 어린시절 광부가 되는 것이 당연하다고 여겼던 그는 결국 NASA에 들어가 살아있는 레전드가 됐으며 이같은 그의 인생은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트위터 상에서의 이같은 설전 후 나오미는 NASA에서의 인터쉽이 취소됐다. 이에대해 히컴은 "나오미가 일자리를 잃은 사실을 나중에야 알았다"면서 "NASA에 영향을 미칠 아무 권한도 없어 이는 나하고는 무관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후 나오미로부터 사과를 받았으며 기꺼이 받아들였다"면서 "이력서를 보니 훌륭해 더 나은 일자리를 얻을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