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불특정 반려견 노린 ‘소시지 대못 테러’…스페인 경찰 수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인에서 불특정 다수의 반려견을 노린 소시지테러가 발생, 경찰이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엘페리오디코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스페인 경찰은 26일(이하 현지시간) 테러에 사용된 소시지 사진을 공개했다.

공원에서 발견됐다는 소시지는 평범해 보이지만 속으로는 대못이 여럿 박혀 있다. 이런 사실을 알 리 없는 반려견이 소시지를 먹다간 크게 다치거나 심지어 사망할 수도 있다. 경찰은 소시지가 발견된 장소를 정확하게 공개하진 않았지만 복수의 공원이라고 확인했다.

반려견을 테러하기 위해 누군가 뿌린 소시지도 다수 수거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공식적으로 확인된 마지막 사건은 24일 우아르테 아라킬에서 발생했다. 주인과 함께 산책을 하던 반려견이 누군가 길에 놓아둔 소시지를 씹어 삼켰다.

주인은 반려견이 금속물질을 씹는 걸 보고 소시지를 입에서 강제로 꺼냈지만 이미 못이 박힌 소시지 일부분을 삼킨 후였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반려견을 순찰차에 태워 인근 동물병원으로 달려갔다.

엑스레이를 찍어보니 반려견의 뱃속엔 이미 대못이 여럿 들어가 있었다. 반려견은 결국 수술대에 올라야 했다.

스페인 경찰은 "24일부터 수사팀이 꾸려지고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됐다"며 "목격자의 제보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스페인 경찰이 이렇게 신속하게 수사에 나선 건 지난해의 악몽이 되살아나고 있기 때문이다. 스페인에선 지난해 11월에도 불특정 다수의 반려견을 노린 대못테러가 발생했다.



대못을 끼워 넣은 소시지를 뿌린 수법도 지금과 동일했다. 당시 공원과 길에서 소시지를 먹은 반려견 2마리가 목숨을 잃을 뻔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복수라는 점 외에 당시엔 밝혀낸 게 없었다"면서 "무슨 이유에선지 개에게 강한 원한을 가진 사람으로 추정될 뿐 뚜렷한 단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사진=스페인 경찰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