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화폭에 추상화 그리는 판다…1점 당 60만원 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폭에 그림을 그려 이를 사람들에게 판매하는 판다가 있다면 믿을 수 있을까?

지난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오스트리아 빈의 쉔부른 동물원에 사는 자이언트 판다 양양의 사연을 보도했다.

올해 18살로 총 5마리의 새끼를 출산한 양양은 몇년 전 부터 놀랍게도 화폭에 추상화같은 그림을 그린다. 동물원 측이 제작한 대나무 붓을 양양이 들고 백지에 끄적거리는 수준이지만 판다계의 잭슨 폴록이라는 주위의 평가. 폴록은 세계적인 추상표현주의 화가로 특히 캔버스 위로 물감을 흘리고, 끼얹는 액션 페인팅으로 유명하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이렇게 완성된 그림이 한 점당 490유로(약 64만원)로 평가돼 그 수익금으로 조만간 화보집까지 출간할 예정이라는 점이다.



동물원 측은 "100여 점에 이르는 양양의 그림이 온라인 경매를 통해 고가에 판매될 예정"이라면서 "양양이 붓을 사용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손가락을 이용해 그림을 그린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