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노쿨링 중인 잠수부 입술 훔친 바다사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바다사자가 입술 도장을 찍고 있다.



장난기 많은 바다사자가 한 잠수부 남성의 입술을 훔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의 소셜사이트 레딧 닷컴은 아르헨티나 남부의 해안도시 푸에르토마드린에서 훌리안 발라가 바다사자에게 입술을 빼앗기는 순간을 공개했다.

발라는 동료들과 함께 바다에서 스노쿨링을 하던 중이었다. 얼마 뒤 멀리서부터 바다사자 한 무리가 그들 주위로 다가왔고, 수면 위로 머리를 내밀어 마치 무엇을 하는지 살피는 듯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특히 호기심이 많아 보이는 바다사자 한 마리가 발라에게 붙어 물안경을 물어뜯었고, 그에게 친근함을 느꼈는지 몸 위로 기어 올라와 갑자기 입술에 뽀뽀 세례를 퍼부었다.

▲ 바다사자는 그의 입술을 여러 번 훔쳤다.



가벼운 입맞춤을 전한 바다사자는 자신을 촬영하고 있는 카메라에도 관심을 보인 뒤, 다시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다른 잠수부들과도 장난치는 모습을 보였으나 더 이상의 뽀뽀 세례는 없었다.



한편 해당 영상을 본 사람들은 “그는 정말 멋진 경험을 했다. 아름다운 바다사자와 상호작용 한다는 것은 크나큰 영광”이라거나 “키스로 그의 입을 봉한 바다사자가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바다사자의 이빨이 날카롭기 때문에 조심해야한다”며 걱정하는 이들도 있었다.

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6102675/Diver-encounters-playful-sea-mammal-pecks-lips-nibbles-goggles.html#v-4798366835898860277

사진=바이럴호그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