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돈 달라는 부인 앞에서 ‘시체놀이’ 한 男 망신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돈만 아는 부인에게 질린 남자가 결별을 위해 꼼수를 부렸다가 망신만 당했다.

온두라스 출신으로 2년 전 결혼을 하고 돈벌이를 위해 미국으로 건너간 단니 곤살레스(27) 전국적으로(?) 망신살이 뻗친 주인공. 사건은 그가 일련의 사진을 부인에게 보내면서 시작됐다.

3자를 통해 온두라스에 남은 부인에게 전달된 사진은 끔찍하게도 이미 사망한 곤살레스를 촬영한 것이었다.

사진 속 곤살레스는 조용히 눈을 감고 있고, 코와 입에 솜이 박혀 있다. 가슴 쪽으론 하얀 이불이 덮여 있어 망자의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이런 사진들을 부인에게 전달한 3자는 "곤살레스가 암으로 죽었다"고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만약 부인이 그저 남편의 사망을 안타까워하기만 했다면 사건은 여기에서 끝날 수 있었다. 하지만 부인이 사진을 들고 방송국을 찾아가면서 상황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부인은 "우리 남편이 미국에서 죽었대요. 보상도 받고 시신을 찾을 수는 없을까요?"라고 하소연했다. 돈 때문에 헤어져서 지내던 부부에게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는 소식은 언론을 통해 온두라스 전역에 퍼졌다.

그와 함께 곤살레스의 사진도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빠르게 공유되기 시작했다.

이때부터 일은 꼬이기 시작했다. 최초로 꼬리를 잡은 건 날카로운 네티즌들이었다. "아무리 사진을 봐도 죽은 것 같지 않다" "표정이 웃고 있는데 죽었다고?"라는 등 의혹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곤살레스가 덮고 있던 이불의 정체를 밝혀낸 한 네티즌의 지적은 결정적이었다. 그는 "이거 이불이 아니라 베갯잇이다"라며 죽음은 가짜라도 단정했다.

의혹이 꼬리를 물자 현지 언론은 확인취재에 나섰다.

일이 눈덩이처럼 커지자 결국 곤살레스는 자수(?)를 결심했다. 그는 언론에 연락을 취해 "모든 게 꾸민 일이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유 있는 사기극이었다. 곤살레스는 "부인이 매주 전화를 걸어 돈을 보내달라고 하는 바람에 일을 꾸미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에 건너온 후 부인이 사진 1장 보내지 않더라. 안부를 물은 적도 없다. 매주 토요일마다 전화를 걸어 돈을 더 보내달라는 요구만 했다"고 말했다.

최신형 핸드폰을 보내달라는 요구도 끊이지 않았다.

곤살레스는 "2년 동안 미국에서 보내준 핸드폰만 6대"라며 "최신형을 보내주면 얼마 있지 않아 도둑을 맞았다고 다시 보내달라고 하곤 했다"고 했다.



안타까운(?) 진실이 드러났지만 곤살레스에 대한 여론은 싸늘한 편이다. 대다수 네티즌들은 "부모님 등 가족들도 있는데 얼마나 걱정을 하였겠는가, 보다 현명하게 부인과 헤어질 수 있는 방법을 찾았어야 했다"고 곤살레스의 경솔함을 지적하고 있다.

사진=곤살레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