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임신 중 음주 위험성, 확실하지 않다” 호주 캠페인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전역의 의료시설에 배포된 포스터에 사실과 다른 문구를 넣은 캠페인 단체가 비난을 받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즈의 29일 보도에 따르면 해당 포스터는 호주 안전 음주문화 육성을 위한 비영리단체의 캠페인인 ‘드링크와이즈’(Drinkwise)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포스터에는 임신한 여성의 옆모습과 함께 큰 글씨로 “임신 중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고 적혀있다.

여기까지는 문제가 없지만, 논란이 된 것은 바로 다음 문장이었다. 작은 글씨로 적힌 문장의 첫 줄에는 “임신 중 술을 마시는 것이 안전한지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고 적혀있는 것.

해당 포스터를 접한 전문가들은 물론이고 일반인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해다. 임신 중 음주를 하는 것이 태아에게 악영향을 끼친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는 ‘사실’이라는게 전문가들의 입장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해당 포스터를 제작한 곳이 안전한 음주문화를 선도하기 위한 단체지만, 이를 후원하는 것이 호주 알코올업계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결국 드링크와이즈 측은 호주의학협회 및 대중의 불만을 즉각 수용하고 “오해의 가능성을 피하기 위해 (포스터의) 메시지를 수정했다”면서 “드링크와이즈는 임신 중 모든 여성들이 음주에 대한 위험을 인지하길 바란다”고 해명했다.

한편 뉴욕타임즈는 모든 공중보건단체가 임신 중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는데 동의하지만, 임신 초기에 마시는 것이나 소량만 마시는 것이 정확히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논쟁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공중보건에 종사하는 많은 연구자들은 이러한 연구가 이미 결론에서 멀어져 있으며, 불확실성이 마치 확실한 것처럼 받아들여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즈는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