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1년 전 실종된 러 여성, 해발 4000m서 동사된 채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1년 전 다른 등산객들과 함께 흔적도 없이 사라진 여성이 결국 차가운 시신으로 발견됐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지난 1987년 실종된 엘레나 바시키나가 러시아의 남서쪽 끝에 위치한 엘브루스 산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당시 나이 36세로 모스크바 과학연구소에서 근무하던 엘레나는 6명의 다른 등산객과 함께 산에 오르다 눈사태에 휘말려 실종됐다. 보도에 따르면 엘레나는 해발 4000m 부근에서 발견됐으며 특히 시신이 그대로 얼어붙어 마치 밀랍인형같은 모습이었다.



시신의 상태는 31년 전 그대로의 모습이었지만 남겨진 유품은 오랜 세월의 흔적이 남아있었다. 그녀의 소지품 중에는 아에로플로트 러시아항공의 모스크바행 티켓이 있었으며 날짜는 1987년 4월 10일이었다. 또한 그녀의 얼굴 사진과 이름이 적혀있는 구소련(USSR)의 여권도 발견돼 쉽게 신원이 확인됐다.

언론은 "생전 고인은 독신으로 슬하에 아이는 없었다"면서 "그녀의 모친은 딸이 실종된 후 건강이 악화돼 결국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이어 "함께 등산을 떠났던 나머지 6명의 행방은 아직 찾아내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엘브루스 산은 유럽에서 가장 높은 산으로 해발 5,642m에 달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