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매일 약 10㎞ 걸어 아내 병문안 가는 98세 할아버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매일 수 킬로미터를 걸어 아픈 아내의 병문안을 가는 미국의 98세 할아버지

▲ 매일 수 킬로미터를 걸어 아픈 아내의 병문안을 가는 미국의 98세 할아버지



매일 9.7㎞를 걸어 아픈 아내를 보러 병원으로 향하는 99세 할아버지의 순애보가 감동을 전하고 있다.

미국 뉴스 로체스터, 폭스뉴스 등 현지 언론의 2일 보도에 따르면 뉴욕에 사는 루서 영거(98)는 로체스터의 스트롱메모리얼병원에 입원해 있는 아내를 보기 위해 매일 왕복 9.7㎞를 걷는다. 노인의 걸음으로 왕복 약 4시간에 달하는 넘는 거리다.

영거 할아버지의 아내는 오래 전부터 뇌종양을 앓아오다가, 2009년부터는 병원에서 떠나지 못한 채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던 중 지난달부터 아내의 건강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됐고, 아내가 세상을 떠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든 그는 100세를 바라보는 나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매일 수 ㎞를 걸어 아내의 병문안을 가고 있다.

영거 부부에게는 독립해 거주하는 딸이 있는데, 딸은 나이가 들어 운전을 할 수 없는 아버지를 어머니가 계신 병원까지 데려다주겠다고 했지만 그때마다 영거 할아버지는 거절 의사를 밝혔다. 딸이 자신을 데리러 집에 오는 시간동안 기다리느니, 그 시간에 걷는 것을 선택해 조금이라도 빨리 아내를 보겠다는 마음 때문이었다.

영거 할아버지는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 차를 타고 가는게 훨씬 쉽다는 걸 알지만, 나는 걷는 것이 마음이 편하다”면서 “나는 술을 마시지도, 담배를 피우지도 않는다. 만약 이런 습관들이 있었다면 지금처럼 아내에게 가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사연이 알려진 것은 차를 타고 가던 중 홀로 길을 걸어가는 노인을 본 행인 댄 북하드가 우연히 그의 이야기를 접하면서다.

댄 북하드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차도 타지 않고 갓길을 걷는 노인을 본 뒤 그를 차에 태워줬다. 이후 그로부터 안타까운 사연을 접하게 됐다”고 밝혔다.

영거 부부의 딸은 “어머니가 아픈 시간 내내 아버지가 병원에 함께 있었다. 아버지는 어머니를 떠나 살 수 없다”면서 아버지의 순애보가 어제오늘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현지에서는 아내의 오랜 투병으로 경제적 사정이 어려운 영거 부부를 위한 기금모금 페이지가 개설됐다. 소셜기금모금사이트인 ‘고펀드미’(GoFundMe)를 통해 약 1600명이 기부에 동참했고, 현재(한국 시간 3일 오전 11시) 5만 8532달러(한화 약 6540만원)가 모였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