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화폐가치 폭락한 아르헨티나, 슈퍼마켓 약탈사태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폐 가치가 폭락하면서 위기설이 확산하고 있는 아르헨티나에서 약탈의 악몽이 되살아나고 있다.

아르헨티나 멘도사주에서 최근 최소한 슈퍼마켓 2곳이 약탈 공격을 받았다고 현지 언론이 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31일 오후 과이마옌이라는 도시에서 슈퍼마켓이 약탈 공격의 표적이 된 게 공식적으로 확인된 첫 사건이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주민 수십 명이 한 슈퍼마켓으로 몰려가 주류, 식품, 화장품 등을 닥치는 대로 약탈했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지만 약탈에 가담했다가 현장에서 붙잡힌 건 용의자 2명뿐이다. 나머지는 약탈한 물건들들 짊어지고 도주한 뒤였다.

슈퍼마켓 관계자는 "정상적으로 영업하고 있는 매장에 갑자기 일단의 주민들이 몰려와 진열대에서 물건들을 내려 자루에 담아갔다"고 말했다. 멘도사주의 또 다른 도시 고도이크루스에선 중국인이 운영하는 슈퍼마켓이 약탈을 당했다.

수법은 비슷했다. 떼지어 밀려든 일단의 주민들이 식료품을 훔쳐 도주했다. 뒤늦게 출동한 경찰에 붙잡힌 용의자는 1명뿐이었다.

약탈사태가 발생한 31일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는 20% 이상 급락했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화폐가치 방어를 위해 기준금리를 45%에서 60%로 전격 인상했다.



분 단위로 껑충껑충 뛰는 환율을 지켜보며 국민들은 외환위기가 폭발하면서 1000억 달러 규모의 국가부도 사태가 난 2001년의 악몽을 떠올렸다. 당시 아르헨티나 전국 곳곳에선 슈퍼마켓 약탈사태가 발생했다.

멘도사 당국은 이례적으로 사건에 대한 긴급 브리핑을 내고 진화에 나섰다. 멘도사주 경찰은 "2곳에서 약탈사태가 발생했지만 산발적인 사건일 뿐 (2001년처럼) 확산하는 추세는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국민적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현지 언론은 "당시 현장에 있던 주민들이 찍은 영상과 사진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면서 갈수록 사회분위기가 어수선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필로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