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 남방 올해도 피하지 못한 ‘폭우’…수재민 141만 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갑작스럽게 쏟아진 폭우로 중국 남방 지역의 홍수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급격히 불어난 광동성 일대의 폭우로 인해 해당 지역의 29곳 도시에서는 약 141만 명의 수재민이 발생했다고 현지 민정부는 4일 밝혔다.

민정부 공식 집계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10시 30분 내린 폭우로 시, 현 등 29곳의 지역에서 사망자 2명, 실종자 2명이 발생했다. 또, 이번 폭우로 집을 잃은 이재민의 수는 20만 2300명에 달한다. 또, 물에 잠긴 농작물의 피해 규모는 약 6만 4400 헥타르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적 피해규모는 35억 15만 위안 수준일 것이라고 민정부는 예측했다.

민정부는 ‘광종성자연재해구조대책’ 규정에 따라, 이재민의 기초적인 수급과 생계 보호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는 방침이다.

오갈 곳을 잃은 이재민을 위해 정부는 자원봉사자 1만 명과 공안 등의 인력을 피해 지역에 배치, 폭우가 발생한 48시간 내에 침상 3200개, 담요 3000개, 의류 4000점 등의 구호품을 전달한 상황이다.

또, 피해가 심각한 대형 강 주변의 이재민을 위한 긴급 대피소로 중소형 파출소 1994곳을 개방했다.

긴급 대피소로 활용되는 해당 파출소에는 소형 침상 2134개, 생수 4600여개, 비상등 2만 여개, 담료 4000여 개 등이 배치됐다.

문제는 매년 이 시기 해당 지역에 대한 폭우로 인해 수 십 만명에 달하는 이재민 발생 문제가 반복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같은 시기에도 광동성 일대를 강타한 폭우의 영향으로 도로 곳곳이 침수되고, 누전이 발생하는 등 이로 인해 300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바 있다.

또, 이에 앞서 지난 2013년에는 같은 지역에서 폭우로 인해 400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20여명이 사망, 실종되는 피해를 입었다. 2012년에는 폭우로 약 70명이 사망한 사례도 보고된 바 있다.

이 같은 피해가 매년 반복되고 있다는 점에서 광동성 광저우시 재난 지휘부는 문제의 지역에 대해 즉각 1급 비상대책을 마련, 시내 각 지역 터미널 승차권 발매 및 운행 금지 조치 등을 이어가고 있는 형편이다.

하지만, 태풍의 피해 규모가 매년 감소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해당 지역 시민들의 불만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온라인 상에서는 매년 반복되는 대규모 이재민 문제에 대해 ‘천재 지변으로 인한 문제 발생이 아니라 무방비하게 문제를 방치하는 인재(人災)’라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산동성에 거주하는 아이디(江水杨歌)는 “천재는 피할 수 있지만, 인재는 피할 수 없다는 것을 확인시키려고 하는 것이냐”고 힐난했다.

또 다른 아이디(凰网友)는 “폭우로 불어난 물에 익사한 사람의 수가 보도된 숫자보다 더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어째서 언론 보도에는 단 2명만 사망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적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