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욘세 연상시키는 남성 치어리더 섹시 몸짓 화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남성 치어리더가 열정적인 몸짓으로 인터넷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 텍사스 주 나바로 대학교에서 치어리더로 활약하는 라다리우스 마샬(20)이 조지아 군사 대학과의 미식축구 경기 중에 팀을 열렬히 응원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라다리우스는 간단한 동작을 자신만의 개인 댄스 쇼로 바꾸는 놀라운 재능을 선보였다. 다른 남성 치어리더들이 똑같이 서서 박수를 치는 동안에도 그는 남달랐다.

몸을 낮추거나 머리를 앞뒤로 혹은 옆으로, 상반신과 엉덩이를 흔들며 응원 동작에 재미를 더했다. 구호를 외치면서도 허리를 몇 차례 뒤로 젖혔고, 얼굴 표정을 빈번히 바꾸며 군중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완벽한 타이밍에 여자 동료와의 극적인 포즈 취하기도 잊지 않았다.



라다리우스의 치어리딩 솜씨를 그냥 놓칠 수 없었던 코치는 촬영에 나섰고, 해당 영상은 페이스 북에서만 1200만 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사람들은 “그의 움직임이 비욘세를 생각나게 한다”거나 “그는 평범한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준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라다리우스는 “사람들의 하루를 조금이나마 더 나아지게 만들었다고 생각하니 솔직히 사랑받는 느낌이 들었다”며 “신이 적절한 시기에 내게 다른 누군가를 응원하게 만든 것 같다”고 전했다.



미 플로리다 주 포트월턴비치 시 출신의 라다리우스는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누나와 이모에게서 영감을 받아 응원을 하기 시작했다. 그는 누나가 공중제비를 가르쳐주면서 치어리딩에 흥미가 생겼고, 누나가 활약하는 팀에서 처음 만난 남성 치어리더에게서 약간의 기술을 배웠다.

특히 라다리우스에게 고등학교에서 치어리더 팀에 들어가 보는 게 어떻겠냐고 직접 등 떠민 것은 이모였다. 덕분에 라다리우스는 고교 졸업 전 치어리딩 장학생으로 해당 대학에 진학하게 됐다. 그는 “친구들과 선수들을 응원할 때가 가장 행복하다”면서 “사람들이 보내는 지지는 경기에서 승리하는 것 이상의 희열을 준다”고 전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