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장 가까운 사람이 범인?…45년전 아내 죽인 남편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45년 전 아내를 살해하고 매장한 장소를 손으로 가리키고 있는 남편(70)



무려 45년 전 아내를 살해한 호주 남성이 최근에 와서야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호주 9뉴스 등 현지 언론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제오프리 애덤스(70)라는 남성은 1973년 실종된 그의 아내 콜린 애덤스를 살해한 혐의로 그의 집이 있는 월러루 지역에서 체포됐다.

보도에 따르면 애덤스는 아내가 24세였던 1973년 당시 경찰에게 “아내가 큰 가방 두 개를 싸들고 집을 나가면서 다시는 나와 두 아이를 보고싶지 않다고 했다”면서 “중년의 두 여성과 함께 차에 올라타는 것을 본 것이 마지막이었다”고 구체적으로 진술했다.

경찰은 애덤스 아내 친어머니의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그녀를 찾기 위해 수사를 진행했지만 결국 찾지 못했다. 이후 45년이라는 시간동안 애덤스는 주위 사람들에게 집 나간 아내를 기다리는 남편으로 각인돼 있었다.

최근에는 우연히 그의 소식을 접한 현지의 한 방송국이 찾아와 인터뷰를 요청했고, 체포되기 불과 하루 전 애덤스는 “집을 나간 뒤 실종 된 아내가 자신의 인생을 즐기며 잘 지내길 바란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오랜 비밀은 인터뷰 하루 뒤 결국 세상에 드러나고 말았다.

경찰은 최근 실종된 애덤스의 아내를 찾아 달라는 그녀의 여동생 등 가족들의 수사 요청을 받아들였고, 곧바로 수사에 착수한 결과 애덤스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했다.

경찰 조사 끝에 애덤스는 아내를 뒷마당에 매장해 사망케 했다고 인정했고, 경찰과 함께 아내와 함께 살던 자신 소유의 집으로 가 콘크리트로 덮인 한 지점을 가리켰다. 애덤스가 커다란 네모를 그리며 가리킨 곳은 바로 그의 아내가 묻혀있는 지점이었다.



현재 경찰은 해당 지역을 통제한 뒤 애덤스 아내의 시신을 발굴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애덤스가 아내를 살해한 동기는 밝혀지지 않으며, 그는 살인죄로 기소돼 45년 만에 죗값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