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중국] 3세 어린이, 누렁이에게 물린 지 13일만에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



중국 저장성에 거주하는 3세 어린이가 집 앞 골목을 배회하던 개에게 물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저장성 후저우시에 거주하는 샤오탕 씨가 최근 자신의 아들이 지난 5일 집 앞을 배회하던 개에 물려 19일 자정 갑작스럽게 사망했다고 현지 유력 언론 봉황망에 제보한 사건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제보 내용에 따르면, 샤오탕 씨는 지난 19일 갑작스럽게 사망한 자신의 아들의 사망 원인이 지난 5일 집 앞 도로에서 주인을 알 수 없는 커다란 개에게 물린 상처가 주된 원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가해 동물은 집 앞과 골목 등에서 자주 목격할 수 있는 누런색 강아지 2마리였으며, 사망한 아들은 팔과 다리 일부를 물린 직후 병원으로 이송, 총 3차례에 걸쳐서 광견병 예방 백신을 맞았지만 4번 째 접종을 이틀 앞두고 사망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 사건 직후 병원으로 바로 이송했고 병원에서도 응급 처치를 진행하는 등 이미 세 차례에 걸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상태에서 피해 아동이 사망한 것과 관련 샤오탕 씨는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미 사건이 발생한 직후 깨끗한 물로 상처 부위를 수 차례 닦아냈다”면서 “이후 지체하지 않고 인근의 병원에서 광견병 예방 주사를 3차례에 걸쳐 지속적으로 맞았는데도 사망에 이르게 됐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하지만 샤오탕 씨의 입장과 달리 광견병 예방 접종과 관련한 후저우시 위생국 지역 병원 담당자는 “광견병 백신은 접종 후 한 달 정도의 잠복기가 지난 후에야 예방 효과가 발생하기 시작한다”면서 “백신 주사를 맞지 않은 상태에서 개에게 물렸을 경우에는 백신이 효과를 발휘하기 이전에 병이 먼저 발병할 가능성이 큰 셈이다”고 설명했다.

병원 담당자는 이어 “집에서 키우는 애완견이라고 할 지라도 뜻하지 않게 개에게 물리게 된다면 두 시간이 경과되기 이전에 응급 처치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물린 직후 상처 주위를 비누가 약 20% 첨가된 미온수로 깨끗하게 닦아내고, 이후 소량(5%)의 알코올이 섞인 물로 다시 한 번 상처를 헹궈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물린 위치에 따라서 응급 처지의 방법이 다르지만, 대부분의 경우 이 같이 간단하게 집에서 처치한 후 즉시 대형 병원에서 광견병 백신 주사를 맞아야 한다”면서 “백신 접종 기간 동안에는 술, 커피, 진한 차와 고추, 파, 마늘 등과 같은 자극적인 음식을 피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샤오탕 씨는 이번 사건의 후속 조치와 관련해서 “아들을 물었던 개는 사건 직후 마을 변두리 공장 건물로 뛰어들어갔다”면서 “공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문제의 개를 기르는 흔적을 공장 곳곳에서 찾아냈지만, 공장 운영 책임자는 이번 사건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으려는 완강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지역 담당 파출소 관계자는 “샤오탕이 이번 사건을 법적으로 처리하길 원하고 있다”면서 “담당 공안국에서는 사법적인 경로를 통해 이번 일을 해결할 것”이라고 전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