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휴양지에서 주운 900만원, 주인 찾아주고 영웅된 커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그리스 작은 섬으로 휴가를 떠난 에드워드와 제시카.



한 커플이 휴양지에서 우연히 발견한 거액의 돈을 주인에게 되찾아줘 많은 사람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 선에 따르면, 잉글랜드 출신의 에드워드 깁슨(24)과 제시카 프랭크(22)는 그리스 크레타 섬 아요스니콜라오스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거리에서 7000유로(약 907만원)이상이 든 가방 하나를 발견했다.

제시카는 “거리에 즐비한 가게들을 지나치며 빠르게 걷다가 뭔가에 발이 걸려 넘어졌다”며 “처음에는 가방 안에 든 것이 종이뭉치라고 생각했는데 자세히 보니 돈이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 주인을 찾아주려 가방을 열었을 때, 두둑히 들어있던 현금.



이어 “우리는 이 돈에 권리가 없음을 알았다. 돈을 잘 보관하고 있다가 주인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경찰에게 돈을 건네주었는데 20분 동안 돈을 세는 경찰을 지켜보며 깜짝 놀랐다. 총 금액이 그곳 지역 주민들이 1년에 벌어들이는 액수였다”고 덧붙였다.

경찰에게 돈을 돌려받은 주인은 그곳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60대 여성이었다. 돈의 행방을 알 길이 없던 주인은 울고 있었고, 돈을 돌려준 커플과 만나고 나서는 기쁨에 탄성을 질렀다. 여성은 “은행에 가는 길에 매출액이 든 가방을 떨어뜨린 것 같다”며 “다시 가방을 찾게 되서 천만다행이다. 이는 내 전 재산이나 마찬가지였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두 사람의 선행이 주변에 알려지면서 그들은 작은 섬의 유명인사가 됐다. 그 곳 주민들은 커플에게 무료로 택시를 태워주거나 그들이 묵는 호텔 방을 더 좋은 방으로 바꿔주었다. 또한 지역 신문에도 이들의 정직한 행동이 알려지게 됐다.

▲ 그리스 크레타 섬 지역 신문에도 이름을 장식한 두 사람.



커플은 “우리는 휴가 내내 영웅이라고 불렸다. 페이스 북으로도 많은 사람에게 칭찬을 받았다”면서 “다른 사람에게 소중한 무언가를 우리가 찾아줄 수 있어 오히려 좋았다”며 소감을 밝혔다.

사진=더 선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