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와글와글+] ‘성차별적이다’…호주의 호텔 광고 논란, 당신의 생각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광고는 남녀 커플이 호텔 객실에서 맞이한 아침 풍경을 그리고 있다.



겉으로 보기에 아무 문제없어 보이는 한 호텔 광고가 여성에 대해 ‘성차별주의적’이란 이유로 인터넷 소셜 미디어 사용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9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헤럴드는 호주 페어팩스 미디어가 발행하는 주간 굿 위켄드 매거진(Good Weekend magazine)에 실린 문제의 광고 이미지를 공개했다.

호주 퀸즐랜드 주 브리즈번의 소피텔 호텔을 홍보하는 광고에는 객실에서 목욕용 가운 차림으로 아침 식사를 즐기는 한 커플의 모습이 등장했다. 남성은 경제지를 여성은 탁자용 샤넬 잡지를 들고 있었고, 남성 옆에는 패스트리 빵과 팬케이크, 여성 가까이에는 건강에 좋은 과일이 놓여있었다.

▲ 여성들은 읽을 거리와 먹을 거리의 선택권에 대해 지적했다.



잡지를 구독하는 많은 여성 독자들은 지난 주말 해당 광고를 발견했고, 광고 이미지에 나타난 고정관념적인 측면을 재빠르게 지적했다. 특히 ‘여성은 유행에 대한 가볍고 비실용적인 내용만 읽는다’는 부당한 꼬리표를 여성에게 붙였다고 비난했다.

광고를 접한 트위터 사용자들은 “일부 여성들은 드레스나 치마 길이가 어떤 지보다 주가와 주식이 오르내리는 것에 더 관심이 있다”거나 “말도 안 된다. 여자라고 패션잡지, 요리책만 읽는 건 아니다. 실제로 아침에 금융 일간지를 읽는다”고 언급했다. 또한 “여성에게는 과일 외에 아침식사 선택권이 없는 건가”라며 이의를 제기하기도 했다.



반면 “오늘날 많은 여성들의 마음에 들기란 참 어렵다. 누가 무엇을 읽는 지가 중요한가? 누가 신경쓰는가? 이는 성차별주의적이지 않다”, “광고가 모욕적이거나 불쾌하지 않다. 오히려 이상적이다”는 의견도 있었다.

광고가 논란의 중심에 서자 호텔 측 대변인은 “남녀의 정형화된 이미지를 묘사하려는 의도는 없었지만 그 때문에 불쾌함을 느끼셨다면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해당 광고를 실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트위터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