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짧은 교복치마가 성범죄 유발?…아르헨 고교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의 한 고등학교가 성범죄 예방을 위해 교복치마를 금지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필라르에 있는 문제의 고등학교는 최근 성범죄를 예방하려면 성욕을 자극하지 말아야 한다며 짧은 교복치마를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교장이 앞장서 황당한 금지령을 추진하고 있다.

교장은 최근 반을 돌며 성교육 특강을 했다. 그는 여기에서 "너무 짧은 교복치마를 입고 오는 여학생이 많다. 이건 (성욕을) 자극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남자들이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성욕을 자극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짧은 교복치마를 금지하겠다"고 했다. 아직 금지령이 공식적으로 내려지진 않았지만 학교에선 벌써부터 극단적인 검열이 시작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학교에선 날마다 규율교사들이 줄자를 들고 여학생들의 치마 길이를 재고 있다. 교복이 무릎으로부터 2cm 이상 올라간 학생들에겐 "치마 길이를 늘려 입고 오라"는 명령이 내려진다. 여학생들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한 여학생은 현지 일간 '필라르'와 인터뷰에서 "교사들이 치마 길이를 잰다는 이유로 여학생들과 신체접촉까지 하고 있다"면서 "너무 불쾌해 학교에 가기가 싫어진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학생은 "여학생들이 원하지 않아도 강제적으로 치마 길이를 재는 건 인권 침해라고 생각한다"면서 "독재국가에 살고 있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남학생들도 여학생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다.

남학생들은 "학교가 교복치마의 길이를 계속 문제 삼는다면 아예 우리도 짧은 치마를 입고 등교하겠다"고 학교 측에 맞서고 있다.



익명을 원한 한 남학생은 "시대가 바뀌었는데 학교는 여전히 낡은 관념에 빠져 있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학교는 그러나 입장을 바꿀 생각이 없는 듯하다. 한 학교 관계자는 "가톨릭 재단의 학교인 만큼 다른 학교보다 규율이 엄격한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사진=교복치마 길이로 논란이 일고 있는 문제의 학교 (출처=미누토우노)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