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부부의 가상 2세 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해리 왕자 부부의 가상 2세 모습. (사진=데일리메일)



영국 서섹스 공작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가 결혼식을 올린 지 약 5개월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한 가운데, 2019년 봄에 태어날 두 사람의 2세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이들의 2세 얼굴을 추정한 가상 이미지를 공개했다. 해리-마클 커플 2세의 큰 눈망울과 뚜렷한 이목구비는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끌었다.

해리와 메건의 사진을 검토한 후 실물 크기 이미지를 만든 조 멀린스는 “딸이라면 갈색 눈동자와 검은색 머리카락, 아들이라면 파란 눈과 갈색 머리를 가질 것”이라고 2세를 예측했다.

▲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켄싱턴 궁은 15일(현지시간),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가 오는 2019년 봄 첫 아이 출생을 앞두고 있다고 발표했다.



그래픽 디자이너로 활동해온 멀린스는 “미 워싱턴 DC에서 17년 동안 범죄 과학 수사 관련 일을 해왔다. 주로 실종된 아이들의 연령 경과 모습, 두개골의 신원 확인을 위한 디지털 얼굴 복원 등으로 경찰 일에 합류했다”면서 “두 사람의 피부색, 우세한 유전자, 두드러진 특징과 외관을 감안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상 2세 이미지들은 대체로 무섭게 생겼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나는 좀 더 정확하게 나타내고자 그들의 아기가 어떤 모습일지 공개하게 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한편 해리 왕자 부부의 가상 2세 이미지를 접한 사람들은 “해리 왕자의 연한 적갈색 곱슬머리를 닮으면 정말 귀여울 것”이라거나 “딸이 아빠보다 엄마를 더 닮은 것 같다”, “엄마 아빠보다 낫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밖에 “아기가 태어나려면 6개월이라는 시간이 더 남았는데 불필요한 정보 같다”며 볼멘소리를 하는 이도 있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