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유치장 수감된 청년들 입 꿰매고 단식투쟁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미의 한 경찰서 유치장에서 극단적인 단식투쟁이 시작됐다. 아르헨티나 알데레테스의 경찰서 유치장에서 청년 2명이 입을 꿰매고 단식투쟁을 벌이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24일 보도했다.

두 사람은 요구가 관철될 때까진 물조차 마시지 않겠다면서 아예 입을 꿰맸다. 보도에 따르면 단식을 시작한 청년 중 한 명은 칼을 휘두르며 강도행각을 벌이다 경찰에 체포된 흉악범이다.

또 다른 청년은 하루가 멀다 하고 부인와 자식에게 폭력을 행사한 상습적 가정폭력범이다. 혐의만 본다면 고개를 푹 숙이고 법의 심판을 기다려야 할 두 사람이 투쟁을 시작한 건 열악한 환경 때문이다.

두 사람은 "서서 잠을 자야 할 정도로 유치장이 꽉 찬 상태"라면서 "아무리 흉악범이라고 해도 최소한의 인권은 존중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주장에는 일리가 있다. 알데레테스 경찰서의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유치장엔 현재 26명이 갇혀 있다. 유치장 정원은 6명이다. 20명이나 정원을 초과했으니 새우잠을 자기에도 공간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이 관계자는 "상황을 보면 두 사람의 요구엔 충분한 이유가 있다"면서 "두 사람 만이라도 사정이 좀 나은 곳으로 옮겨달라고 사법부에 공식 요청했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의 교도소와 유치장의 정원 초과는 심각한 수준이다.



아르헨티나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부에노스 아이레스주의 경우 유치장 정원은 총 1021명이다. 그러나 지난해 유치장에 수감된 사람은 4200명을 웃돌았다.

이렇다 보니 부작용도 적지 않다. 현지 언론은 "교도소와 유치장에 사람이 넘쳐 사법부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의로 범죄자를 풀어주는 경우도 있다"고 고발했다.

사진=라가세타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