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폼페이 최후의 날’ 고스란히…2000년 전 아이와 여성 유골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폼페이 최후의 날 고스란히 담은 유골 발견 (사진=AP·연합뉴스)



약 2000년 전 엄청난 화산재를 피해 마지막까지 서로를 지키려 했던 여성과 아이들의 유골이 폼페이 유적지에서 발견됐다.

이탈리아 남동부의 폼페이는 기원전 29년, 폼페이 인근 베수비오 화산이 폭발하면서 다량의 화산재에 뒤덮인 도시로, 당시 1만 6000명의 주민이 사망하고 도시는 소멸했다.

이후 1592년 폼페이 위를 가로지르는 운하를 건설하는 과정에서 건물 및 미술 작품들의 흔적이 발견되기 시작했고, 현재까지 발굴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AP통신 등 해외 언론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유골은 총 5구로, 이중 2구는 여성, 나머지 3구는 아이의 것으로 추정된다. 유골이 발견된 장소는 유전지 내에 있는 한 집의 작은 방이며, 안전한 곳에 피해 있다가 화산재에 지붕이 무너져 내리거나 화산의 영향으로 불타면서 매장된 것으로 보여진다.

유골들은 모두 비교적 온전한 상태로 보존돼 있었다. 이들은 모두 근거리에 누운 채 몸을 웅크린 상태였으며, 누워있는 자세와 유골 간의 거리 등으로 봤을 때 ‘최후의 날’이 오기 직전까지 서로를 떠나지 않으려 애쓴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유골이 발견된 집은 당시 집을 보수하던 한 작업자가 목탄으로 벽에 휘갈겨 쓴 날짜가 남아있는 유적지로, 최근 고고학자들은 당시 날짜를 분석하면 10월 7일이라는 결론이 나온다고 밝힌 바 있다.

전문가들은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화산이 분출했을 가능성이 큰 날이 기존 예측일인 8월 24일보다 약 2개월 후인 10월 24일일 수 있다고 밝혔다.

발굴을 담당하고 있는 현지 고고학자인 마시모 오산나는 “여성과 아이들의 유골 상태는 매우 양호하다”면서 ‘이 유골들의 발견은 매우 충격적이지만 동시에 매우 중요한 역사적 자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폼페이는 현재 로마 콜로세움에 이어 이탈리아에서 관광객들이 두 번째로 많이 찾는 명소로, 올해 들어 8월까지 300만 명 이상이 찾았다.

사진=AP·연합뉴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