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기차역서 구걸하는 70대 할머니, 알고보니 부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70대 할머니의 이중생활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중국의 한 기차역이 ‘역에서 구걸하는 할머니에게 적선하지 말라’며 승객들을 주의시키는 이례적인 조치를 내렸기 때문이다.


28일 중국 현지 매체 첸장완바오(钱江晚报) 보도에 따르면, 저장성 항저우 동부역은 확성 장치를 통해 “역에서 돈을 요구하는 할머니는 부유한 가문 출신이니, 할머니 이야기에 속지 마시길 바란다”고 승객들에게 안내 방송을 내보냈다.

올해 79세인 할머니는 실제로 전혀 궁핍하지 않았다. 할머니의 아들은 “어머니가 저장성 항저우에 있는 집 근처 은행 몇 곳에 계좌를 보유하고 있다”며 “우리 가족은 공장과 5층짜리 집 한 채를 가지고 있다. 그 집에 살면서 1층 세입자들로부터 매년 임대료만 5만 위안(약 817만원)을 받는다”고 밝혔다.

아들의 만류에도 할머니는 자신이 더 늙었을 때 간병인을 구할 돈을 모으고 있다며 역에 가는 일을 그만두지 않았다. 매일 아침 10시면 역으로 향하는 할머니는 “집에 있기 싫다. 지도를 판다”고 아들에게 말했지만 사실상 구걸을 하고 있었다.

어머니의 구걸 사실을 알게 된 아들은 “항저우에서 차로 약 1시간 30분 거리에 있는 고향 성저우로 연세가 많은 부모님을 다시 보내드릴까도 생각했다. 하지만 그곳에서 부모님을 보살펴 드릴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사실이 마음에 걸렸다”고 설명했다.


할머니는 안내방송이 흘러나옴에도 “여기서 지도를 팔고 싶을 뿐인데 역무원이 들여보내주지 않는다. 나는 그냥 돈이 조금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한편 소셜미디어에서 할머니의 이야기를 접한 사람들은 “안내 방송이 재미있다. 역 관리자들이 아주 양심적”이라는 반응을 보였고, “있는 사람이 더한다. 할머니가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자신의 풍족한 삶을 고마워할 줄도 모른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